뉴스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스포츠
심석희, 조재범 前 코치에 4년간 성폭행 당해… 국민청원 ‘엄중처벌’
기사입력: 2019/01/09 [10:2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사진은 단순 참조용으로 기사와 무관함 (무예신문)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22) 선수가 조재범 前 대표팀 코치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1월 8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심석희는 지난달 17일 수원지법에서 열린 조 前  코치의 항소심 2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당일, ‘전 코치에 수차례 성폭행과 강제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내용이 담긴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했다.


심석희의 변호를 맡은 법무법인 세종 측은 “심석희는 만 17세였던 2014년 이후 조 前 코치로부터 2018 평창올림픽 개막 두 달 전까지 4년 동안 상습적으로 성폭행했다”고 밝혔다.


세종은 “한국체대 빙상장의 지도자 라커룸, 태릉 및 진천선수촌 빙상장 라커룸 등에서 일어났다. 이는 국가체육시설에 대한 관리가 얼마나 허술한지, 선수들이 지도자들의 폭행에 너무나 쉽게 노출되어 있음에도 전혀 저항할 수 없도록 얼마나 억압받는지 등을 잘 보여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성폭행 고소 내용에 대한 진위를 확인 중이다. 조 前 코치의 휴대전화와 태블릿PC를 압수해 조사하고 있다.


조 前 코치 측 변호인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조 前  코치는 심석희를 포함해 4명을 상습 상해한 혐의로 징역 10개월의 실형을 받고 법정 구속된 상태이다.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심석희 선수 성폭행 사건 엄정한 수사 및 조재범의 강력한 처벌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재됐다.


청원인은 “심석희 선수가 미성년자 때부터 성폭행을 당해왔다고 주장하고 있다. 다시는 이런 피해사례가 없도록 조재범 포함 빙상연맹까지의 폭넓은 수사 바란다”고 밝혔다.

장민호 기자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심석희] 심석희, 조재범 前 코치에 4년간 성폭행 당해… 국민청원 ‘엄중처벌’ 장민호 기자 2019/01/09/
[심석희] 심석희, 쇼트트랙 女 1500m 은메달 차지 유기효 기자 2014/02/15/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코리안 좀비’ 정찬성, 58초 만에 TKO승 거둬 / 장민호 기자
“대한검도회 본국검은 일본식, 전통 본국검과 달라” / 유기효 기자
김중호 회장 “KSS자연치유운동법으로 백세 건강 지킨다” / 조준우 기자
‘함께하는 스포츠포럼’ 발기인 회의 개최 / 조준우 기자
서현석 사무총장 “글로벌 태권도를 지향하며 김운용스포츠위원회를 이끈다” / 조준우 기자
대한체육회, 주짓수·크라쉬 조건부 준회원 단체 가입 심의 / 장민호 기자
한국무술총연합회, 내분 심화 / 임성묵 논설위원
제17회 우석대총장기 전국태권도대회, 진천서 열린다 / 장민호 기자
소지섭-한지민, 같은 모양의 반지 끼고 있어 / 최하나 기자
2019 회장배 전통선술대회, 용인서 열려 / 강용준 수습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