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칼럼
안민석 위원장 “전통무예의 힘찬 도약의 새 해가 되길”
기사입력: 2019/01/11 [17:3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무예신문

2019년 기해년(己亥年) 황금돼지의 해가 밝았습니다.

 

무예신문을 사랑하시는 애독자 여러분, 무예신문을 지금껏 잘 이끌어주신 임직원 여러분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전통무예는 다른 생활 체육과 달리 한민족 고유의 혼과 정신이 살아있는 전통의 문화유산입니다.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여러분들의 활동이 있어 생활체육과 무예인들의 가교가 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 노고에 박수를 보내드립니다.

 

전통무예에 대한 남다른 애정과 사명감으로 짧지 않은 시간 동안 전통 무예인들과 생활 체육인들의 목소리를 대변해온 무예신문이 앞으로도 많은 사람에게 사랑받기를 바랍니다. 2019년 힘찬 출발과 새롭게 도약하는 한 해가 되길 바랍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 안민석

무예신문 편집부 무예신문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안민석] 안민석 위원장 “전통무예의 힘찬 도약의 새 해가 되길” 무예신문 편집부 2019/01/11/
[안민석] "학교체육법, 학교체육 부활의 신호탄 될 것" 윤영진 기자 2011/06/01/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코리안 좀비’ 정찬성, 58초 만에 TKO승 거둬 / 장민호 기자
“대한검도회 본국검은 일본식, 전통 본국검과 달라” / 유기효 기자
김중호 회장 “KSS자연치유운동법으로 백세 건강 지킨다” / 조준우 기자
‘함께하는 스포츠포럼’ 발기인 회의 개최 / 조준우 기자
서현석 사무총장 “글로벌 태권도를 지향하며 김운용스포츠위원회를 이끈다” / 조준우 기자
대한체육회, 주짓수·크라쉬 조건부 준회원 단체 가입 심의 / 장민호 기자
한국무술총연합회, 내분 심화 / 임성묵 논설위원
제17회 우석대총장기 전국태권도대회, 진천서 열린다 / 장민호 기자
소지섭-한지민, 같은 모양의 반지 끼고 있어 / 최하나 기자
2019 회장배 전통선술대회, 용인서 열려 / 강용준 수습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