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칼럼
안민석 위원장 “전통무예의 힘찬 도약의 새 해가 되길”
기사입력: 2019/01/11 [17:3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무예신문

2019년 기해년(己亥年) 황금돼지의 해가 밝았습니다.

 

무예신문을 사랑하시는 애독자 여러분, 무예신문을 지금껏 잘 이끌어주신 임직원 여러분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전통무예는 다른 생활 체육과 달리 한민족 고유의 혼과 정신이 살아있는 전통의 문화유산입니다.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여러분들의 활동이 있어 생활체육과 무예인들의 가교가 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 노고에 박수를 보내드립니다.

 

전통무예에 대한 남다른 애정과 사명감으로 짧지 않은 시간 동안 전통 무예인들과 생활 체육인들의 목소리를 대변해온 무예신문이 앞으로도 많은 사람에게 사랑받기를 바랍니다. 2019년 힘찬 출발과 새롭게 도약하는 한 해가 되길 바랍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 안민석

무예신문 편집부 무예신문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안민석] 안민석 위원장 “전통무예의 힘찬 도약의 새 해가 되길” 무예신문 편집부 2019/01/11/
[안민석] "학교체육법, 학교체육 부활의 신호탄 될 것" 윤영진 기자 2011/06/01/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정현, 호주오픈단식 3라운드 진출 실패 / 조준우 기자
“무예계의 분열을 조장하는 단체장, 영구히 퇴출돼야” / 임성묵 총재
‘UFC 레전드’ 조제 알도 은퇴 선언 / 조준우 기자
김혜수 동생 김동희, 유부남… 오는 12월 결혼 / 최하나 기자
김종현 전무 “합기도 발전 근간은 일선 도장 활성화” / 조준우 기자
‘체육계 미투’ 양궁 동성 선배에 성추행 당해 / 장민호 기자
대한민국무예체육단체협의회, 제2기 임원진 출범 / 장민호 기자
자리공(장녹), 신장염에 상당한 효과 / 대전 임헌선 기자
나한일 총재 “해동검도 통합 위한 밀알 되겠다” / 조준우 기자
‘복싱 영웅’ 파퀴아오, 프로통산 70번째 경기서 승리 / 장민호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