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칼럼
유선종 총재 “소통과 화합으로 신바람 나는 무예계가 되기를”
기사입력: 2019/01/17 [14:5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예신문

무예신문 독자 여러분, 2019년 기해년(己亥年)의 붉은 해가 떴습니다. 지난 한해의 어려움은 모두 떨쳐 잊고 새롭게 용솟음치는 기상을 펼치는 올 한해가 되기를 바랍니다.

 

올해는 무예계의 큰 변화가 예고되어 있습니다. 다름 아닌 무예진흥원 설립과 전통무예 종목지정입니다. 이 두 가지가 무예계의 화합 속에 이루어지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지난해보다 진일보 한 소통과 화합으로 신바람 나는 무예계가 되기를 염원합니다. 무예신문도 정론직필의 초심을 잃지 않고 최선을 다하는 언론매체로 더욱 승승장구하기를 기대하는 바입니다.

 

새해에는 모든 무예인과 무예신문 독자 여러분들의 가정과 사업에 큰 축복이 깃들기를 기원합니다.

다시 한 번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대한호국무예합기도협회

총재 유선종

무예신문 편집부 무예신문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대한호국무예합기도협회] 제28회 전국합기도선수권대회 성황리에 열려 장민호 기자 2019/04/15/
[대한호국무예합기도협회] 유선종 총재 “소통과 화합으로 신바람 나는 무예계가 되기를” 무예신문 편집부 2019/01/17/
가장 많이 읽은 기사
故 이소룡 집 철거, 안전 위험 우려 / 장민호 기자
‘2019 김운용컵 국제오픈태권도대회(G1)’ 개막 / 조준우 기자
하반기 첫 전통무예진흥 기본계획 공청회 열려 / 조준우 기자
소지섭-한지민, 같은 모양의 반지 끼고 있어 / 최하나 기자
‘태권도 미국 보급의 산파’ 이현곤 사범 방한 / 조준우 기자
“사방팔방 세계무예마스터십을 찾아라” / 장민호 기자
2019 김운용컵 국제오픈태권도대회, 역대 최대 4,522명 참가 / 장민호 기자
국기원태권도시범단, 비상근 신입단원 실기전형 실시 / 장민호 기자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한국, 2019 나폴리 하계유니버시아드서 종합 5위 차지 / 장민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