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칼럼
문종금 회장 “무예신문과 함께 2019년 새해를 맞이하며”
기사입력: 2019/01/17 [15:0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지난 2018년은 아시안게임에 삼보(SAMBO)가 최초로 정식종목으로 채택되었고 11월 30일에는 올림픽게임에 입성하는 쾌거를 이루었습니다. 그 옆에는 항상 무예신문이 있었습니다.

 

전 세계 삼보인의 축제인 2019 세계삼보선수권대회를 대한민국 수도인 서울에서 개최하게 되었습니다. 무예신문의 많은 관심과 사랑 덕분입니다. 

 

삼보(SAMBO) 80년 역사상 최초로 아시아에서 105개국 1,200여 명의선수들과 임원들이 참가한 가운데 열리는 2019 세계삼보선수권대회가 성황리에 이루어질 수 있도록 무예신문이 함께해주시길 바랍니다.

희망찬 기해년 새해를 맞아 무예인 여러분 모두 풍요로운 한해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대한삼보연맹

회장 문종금

무예신문 편집부 무예신문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대한삼보연맹] 대한삼보연맹, 세계삼보선수권 준비 위해 박차 무예신문 편집부 2019/05/24/
[대한삼보연맹] 문종금 회장 “무예신문과 함께 2019년 새해를 맞이하며” 무예신문 편집부 2019/01/17/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FC’ 강경호 쾌조의 2연승, 브랜든 데이비스 이겨 / 조준우 기자
소녀시대 태연, 종로에서 오고무? / 최하나 기자
‘UFC’ 맥그리거 또 사고 일으켜… 이번엔 노인 폭행 / 조준우 기자
명불허전 파울로 코스타, 13전 전승 이어가 / 조준우 기자
문체부, 전통무예 진흥 기본계획 발표… ‘전통무예의날’ 지정 / 장민호 기자
‘UFC’ 다니엘 코미어, 한 여름의 지각 변동 / 조준우 기자
세계무예마스터십 차기대회 개최지, 유치경쟁 ‘치열’ / 조준우 기자
대한체육회. “체육회-KOC 분리 말도 안돼” 강력 반발 / 장민호 기자
산딸나무, 껍질ㆍ잎ㆍ열매 효능 다 달라 / 대전 임헌선 기자
대한태권도협회 전ㆍ현직 직원, 업무방해 등으로 실형ㆍ벌금형 / 무예신문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