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칼럼
김형룡 회장 “무예가족 모두에게 행운이 넘치는 한 해가 되길”
기사입력: 2019/01/17 [15:0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예신문

안녕하세요, 세계프로태권도협회 김형룡입니다.

올해는 모두가 다 알 듯 황금돼지해입니다. 기해년 새해를 맞아 무예신문 독자 여러분과 무예가족 모두에게 행운이 깃들 길 바랍니다.

 

무예계는 그 어느 해보다 기회가 되는 2019년을 맞이했습니다. 무예진흥원과 전통무예 종목지정을 목전에 둔 해입니다. 이런 시점에 무예인 한 분 한 분의 마음이 하나로 뭉쳐야 하겠습니다.

 

기회는 준비된 자에게만 성공의 순간이 될 수 있습니다. 그간 준비를 충실히 해 온 만큼 전통무예 종목지정과 무예진흥원 설립이 이뤄지는 올해가 되리라고 생각합니다.

 

황금돼지해를 맞아 건승과 평안이 충만한 2019년 기해년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다시 한 번 인사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세계프로태권도협회

회장 김형룡

무예신문 편집부 무예신문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세계프로태권도협회] 김형룡 회장 “무예가족 모두에게 행운이 넘치는 한 해가 되길” 무예신문 편집부 2019/01/17/
가장 많이 읽은 기사
故 이소룡 집 철거, 안전 위험 우려 / 장민호 기자
‘2019 김운용컵 국제오픈태권도대회(G1)’ 개막 / 조준우 기자
하반기 첫 전통무예진흥 기본계획 공청회 열려 / 조준우 기자
소지섭-한지민, 같은 모양의 반지 끼고 있어 / 최하나 기자
‘태권도 미국 보급의 산파’ 이현곤 사범 방한 / 조준우 기자
“사방팔방 세계무예마스터십을 찾아라” / 장민호 기자
2019 태권도원 경연대회 참가자 접수, 총상금 7천만원 / 장민호 기자
우슈 국제심판 천미연 “최고의 국제심판이 되는 것이 나의 꿈” / 박승란 기자
한국, 2019 나폴리 하계유니버시아드서 종합 5위 차지 / 장민호 기자
2019 김운용컵 국제오픈태권도대회, 역대 최대 4,522명 참가 / 장민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