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만평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만평
[만평] ‘전통무예진흥법’ 활성화 위해 집중이 필요할 때
기사입력: 2019/01/31 [17:5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무예신문
윤영진 기자 윤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전통무예진흥법] [만평] ‘전통무예진흥법’ 활성화 위해 집중이 필요할 때 윤영진 기자 2019/01/31/
[전통무예진흥법] ‘전통무예진흥법’, 속도 내는 문체부에 박수를 보낸다 최종표 발행인 2018/08/16/
[전통무예진흥법] 이종배, 전통무예진흥법 개정안 발의… 지자체 무예단체 지원 근거 마련 유기효 기자 2016/11/28/
[전통무예진흥법] [7년 돌아보다] 문체부, 전통무예진흥법 시행 무예신문 편집부 2009/10/01/
[전통무예진흥법] 무진법 시행령에 대한 무예계 반응은? 김남균 기자 2009/02/18/
[전통무예진흥법] "무예인의 意思를 심도있게 반영했다" 김남균 기자 2009/02/10/
[전통무예진흥법] [신년특집] 전통무예진흥법 넘어야 할 산이 많다 송관수 부장 2008/12/31/
가장 많이 읽은 기사
故 이소룡 집 철거, 안전 위험 우려 / 장민호 기자
‘2019 김운용컵 국제오픈태권도대회(G1)’ 개막 / 조준우 기자
하반기 첫 전통무예진흥 기본계획 공청회 열려 / 조준우 기자
소지섭-한지민, 같은 모양의 반지 끼고 있어 / 최하나 기자
‘태권도 미국 보급의 산파’ 이현곤 사범 방한 / 조준우 기자
“사방팔방 세계무예마스터십을 찾아라” / 장민호 기자
2019 태권도원 경연대회 참가자 접수, 총상금 7천만원 / 장민호 기자
우슈 국제심판 천미연 “최고의 국제심판이 되는 것이 나의 꿈” / 박승란 기자
한국, 2019 나폴리 하계유니버시아드서 종합 5위 차지 / 장민호 기자
2019 김운용컵 국제오픈태권도대회, 역대 최대 4,522명 참가 / 장민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