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심층연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심층연재
선술(仙術)의 수련 원칙
기사입력: 2019/04/16 [13:4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명지대학교 명예교수
대한전통선술협회 명예회장
이학박사 허일웅 ©무예신문

선술(仙術)수련은 현대인들의 관심을 끄는 매력적인 수련법으로서 이에 대한 기본적 원리를 이해하는 것이 필요하다. 각종 무술마다  저마다 특징을 갖고 있지만 어느 무술이나 공통된 원칙이 있다. 다음의 원칙을 이해하면 훌륭한 효과를 얻을 수 있으며 부작용이나 폐해의 발생을 방지할 수 있다.


첫째, 점진적(漸進性)의 원리로서 선술은 일종의 수련법이다. 평소 수련을 꾸준히 하여야 비로소 경지에 달할 수 있다. 따라서 성급하게 하지 말고 과정에 따라 차근차근 행하여야만 한다. 수련의 효과를 높이고 부작용을 방지하려면 초조하지 말고 의욕을 갖고 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둘째, 지구성(持久性)의 원칙으로서 선술 수련이란 스스로의 조절 능력으로 특히 의식의 지배를 받지 않는 내장 활동을 조절하는 능력을 키우는 일이다. 생리학적으로 보면 선술 수련은 조건반사를 형성하고 그것을 강화시킬 수 있으며 그것을 일정 시간 필요로 한다. 도중에 수련을 중단하면 얻었던 효과도 곧 사라져 버린다. 계속해서 조건 반사를 강화시키지 않는다면 그 효과는 서서히 사라져 버릴 것이다.


셋째, 자연성(自然性)의 원칙으로 객관적인 자연 법칙이나 자연조건을 충분히 활용하여 적극적이며 주체적으로 수련하는 것이다. 현대인들은 고대(古代)의 수행자들처럼 깊은 산속에 들어가 수행 할 수는 없다. 그러므로 가능하면 자연환경에 가까운 장소 등을 택하여 수련하는 것이 좋다. 자연의 원칙에 위배되면 기(氣)를 너무 사용하는 것이 된다. 기가 흐트러지고 정신이 피로하면 부작용이 일어날 수도 있다.


넷째, 개별성(個別性)의 원칙으로서 개개인의 체질, 체격 등을 고려하여 수련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그 때문에 예로부터 선술을 수련할 때에는 지도자의 지도를 받아야만 한다. 하지만 여러 가지 사정으로 인해 지도를 받을 수 없을 때에는 우선 자신에게 맞도록 스스로 수련해야 한다. 어느 방법에 있어서는 일시적으로 이상한 느낌을 받을 수도 있으나 대부분의 방법을 따라 하면 심신이 모두 경쾌해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그것은 그 방법이 자신에게 적합하여 효과가 있다는 것을 알려 주는 것이다.


다섯째, 방법의 선택으로 선술을 수련하는 과정은 조건반사를 형성하는 과정으로 계속적으로 행하여야만 한다.


따라서 어느 한 종류의 방법을 선택했다면 그것을 단련시키고 나서 다음 과정으로 들어가야만 한다. 여러 가지 방법을 시도하면 혼란을 일으켜 결국은 한 가지도 제대로 할 수가 없게 된다.

 

※ 외부 필진의 칼럼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허일웅 명예교수 허일웅 명예교수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선술] 2019 회장배 전통선술대회, 용인서 열려 강용준 수습기자 2019/06/24/
[선술] [선술(仙術)수련의 필요조건] 칠정육욕(七情六欲) 조절 허일웅 명예교수 2019/06/18/
[선술] 제4회 강남구청장배 전통선술대회, 25일 개최 장민호 기자 2019/05/22/
[선술] 전통선술(선무예) 수련의 필요조건! 생사관(生死觀)에 투철해야 허일웅 명예교수 2019/05/15/
[선술] 선술(仙術)의 수련 원칙 허일웅 명예교수 2019/04/16/
[선술] 2019 회장배 전국전통선술대회, 6월 ‘커밍순’ 장민호 기자 2019/04/15/
[선술] 선술(선무예)이 예술성으로의 특성 허일웅 명예교수 2019/03/16/
[선술] 선술(仙術)수련이 양생법으로서 갖는 가치 허일웅 명예교수 2019/02/16/
[선술] 선술(仙術)의 무예로서의 가치성 허일웅 명예교수 2019/01/15/
[선술] 선술(仙術)과 홍익(弘益) 사상 허일웅 명예교수 2018/09/18/
[선술] 선술(仙術)의 현대적 의미 허일웅 명예교수 2018/08/16/
[선술] 한국, 제3회 국제헬스치궁대회 참가 우수한 성적 거둬 조준우 기자 2018/08/14/
[선술] [무예신문] 서울놀이마당서 펼쳐진 ‘전통선술’ 시범 무예신문 편집부 2017/04/24/
[선술] 2017 회장배 전국전통선술대회, 다음달 27일 개최 조준우 기자 2017/04/16/
[선술] 한국카이로프랙틱중앙회, 대한전통선술협회와 손잡고 특강 시작 조준우, 임종상 기자 2017/04/04/
[선술] 전통선술 지도자팀의 시범 모습 무예신문 편집부 2013/07/01/
[선술] 제2회 광명시생활체육 전통선술대회, 열려 여창용 기자 2013/07/01/
[선술] 2013 국민생활체육 전국전통선술대회 ‘성료’ 유기효 기자 2013/06/05/
[선술] 헬스치궁 역근경(易筋經)의 공법(2) 허일웅 회장 2012/11/30/
[선술] 대한민국 선술, 북경을 울리다! 북경에서 이재범 특파원 2012/07/27/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서현석 사무총장 “글로벌 태권도를 지향하며 김운용스포츠위원회를 이끈다” / 조준우 기자
‘코리안 좀비’ 정찬성, 58초 만에 TKO승 거둬 / 장민호 기자
한국무술총연합회, 내분 심화 / 임성묵 논설위원
‘함께하는 스포츠포럼’ 발기인 회의 개최 / 조준우 기자
김중호 회장 “KSS자연치유운동법으로 백세 건강 지킨다” / 조준우 기자
김운용스포츠위원회, 국내 첫 지부 제주에 설립 / 장민호 기자
“대한검도회 본국검은 일본식, 전통 본국검과 달라” / 유기효 기자
소지섭-한지민, 같은 모양의 반지 끼고 있어 / 최하나 기자
대한체육회, 주짓수·크라쉬 조건부 준회원 단체 가입 심의 / 장민호 기자
제17회 우석대총장기 전국태권도대회, 진천서 열린다 / 장민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