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추성훈, 4년 만에 종합격투기 무대로 복귀
기사입력: 2019/05/10 [09:4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사진 :  원챔피언십 (무예신문)

 

‘사랑이 아빠’ 추성훈이 오는 6월 15일 ONE Championship 상하이 대회에 출전한다. UFC 파이트 나이트 79 이후 4년 만으로 추성훈의 상대는 아길란 타니(말레이시아)이다.

 

부산아시안게임 유도 금메달리스트인 추성훈은 종합격투기 선수로는 K-1 Hero's 챔피언을 지냈다. 타니는 원챔피언십 8승 3패. 웰터급 타이틀전도 경험한 강자다.

 

추성훈은 2월부터 심폐 기능 단련에 신경 쓰고 있으며, 4월에는 태국 푸껫의 트레이닝 센터 ‘타이거 무에타이’를 찾는 등 원챔피언십 첫 경기 승리를 위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한 추성훈은 이달초 일본 리얼리티 프로그램 격투대리전쟁 시즌2 우승자 윤창민을 하와이로 불러들여 함께 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챔피언십은 2019년 4월까지 싱가포르 등 11개국에서 100차례 이벤트를 열었다. 12월 2일에는 서울대회도 예정됐다.

최현석 기자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추성훈] ‘사랑이 아빠’ 추성훈 “승리에 대한 갈망 크다” 최현석 기자 2019/07/22/
[추성훈] 추성훈 “격투기 아이콘 같은 존재 되고 싶어” 최현석 기자 2019/07/06/
[추성훈] 추성훈, 원챔피언십 한국대회 참가 희망 조준우 기자 2019/06/25/
[추성훈] ‘사랑이 아빠’ 추성훈, “나는 할 수 있다” 최현석 기자 2019/05/28/
[추성훈] 추성훈, 윤창민 원챔피언십 동반 출격 조준우 기자 2019/05/23/
[추성훈] 추성훈, 원챔피언십 상하이대회 코-메인이벤트 확정 장민호 기자 2019/05/21/
[추성훈] 추성훈, 4년 만에 종합격투기 무대로 복귀 최현석 기자 2019/05/10/
[추성훈] 추성훈, 무에타이 훈련 영상 공개…종합격투기 활동 재개 조준우 기자 2019/04/26/
[추성훈] 추성훈, 복귀전 준비 강화훈련 돌입 조준우 기자 2019/03/06/
[추성훈] 추성훈, 격투기 선수 활동 재개 선언 조준우 기자 2019/02/20/
[추성훈] '풍운아' 추성훈, 2년 7개월만에 UFC 복귀! 무예신문 편집부 2014/09/20/
[추성훈] 신소율, 격투가들 사이에서 ‘귀요미 등극’ 여창용 기자 2013/08/27/
[추성훈] 추성훈, 정글의법칙2 합류… 바누아투로 출국 유기효 기자 2012/03/14/
[추성훈] 추성훈, 자존심 버리고 다시 시작한다! 유기효 기자 2011/09/07/
[추성훈] 추성훈,‘ K-1' 대회 참여 위해 입국 무예신문 2009/07/30/
[추성훈] 추성훈, 부상으로 9월까지 결장 유기효 기자 2009/07/16/
[추성훈] 추성훈, 벨처에 힘겨운 승리 유기효 기자 2009/07/13/
[추성훈] 추성훈, 온라인 게임 ‘트리니티’ 모델 유기효 기자 2009/06/02/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FC’ 강경호 쾌조의 2연승, 브랜든 데이비스 이겨 / 조준우 기자
‘UFC’ 맥그리거 또 사고 일으켜… 이번엔 노인 폭행 / 조준우 기자
명불허전 파울로 코스타, 13전 전승 이어가 / 조준우 기자
문체부, 전통무예 진흥 기본계획 발표… ‘전통무예의날’ 지정 / 장민호 기자
‘UFC’ 다니엘 코미어, 한 여름의 지각 변동 / 조준우 기자
세계무예마스터십 차기대회 개최지, 유치경쟁 ‘치열’ / 조준우 기자
대한체육회. “체육회-KOC 분리 말도 안돼” 강력 반발 / 장민호 기자
산딸나무, 껍질ㆍ잎ㆍ열매 효능 다 달라 / 대전 임헌선 기자
대한태권도협회 전ㆍ현직 직원, 업무방해 등으로 실형ㆍ벌금형 / 무예신문 편집부
공격 속에 방어 내재된 전통무예 ‘택견’ / 장민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