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K-1 전설’ 조르지오 페트로시안 명예회복 노린다
기사입력: 2019/07/03 [16:4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사진: ONE Championship (무예신문)


2009-2010 K-1 MAX 챔피언 조르지오 페트로시안(34·아르메니아/이탈리아)이 9년 만에 다시 아시아 대회 우승을 노린다.

 

오는 7월 12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악시아타 아레나에서는 열리는 ‘ONE Championship 98’이 메인이벤트에 출전한다.

 

페트로시안은 펫모라꼿(26, 태국)과 원챔피언십 킥복싱 70㎏이하급 토너먼트 8강 재경기를 치른다. 두 선수는 지난 5월 17일 ‘원챔피언십96’에서 4강 진출을 놓고 처음 맞붙었으나 반칙 때문에 승부가 무효처리되어 다시 대결하게 됐다.

 

일본은 K-1이 재정난이 빠지기 전까지 입식타격기 세계 최대시장이었다. 페트로시안은 53승 1무 2패라는 압도적인 전적을 내세워 참가한 2009년 K-1 MAX(–70㎏) 16강 토너먼트 우승으로 ‘재야의 강자’라는 딱지를 뗄 수 있었다.

 

페트로시안은 K-1 MAX 사상 첫 2연패 달성으로 입식타격기 최강자라는 명성을 얻었다. 어느덧 30대 중반이 됐지만 96전 90승 2무 2패 2무효 승률 93.4%라는 통산 성적은 여전히 절대자라 불릴만하다.

 

펫모라꼿은 입식타격기 통산 195전 158승 2무 34패 1무효. 무에타이 종주국 태국에서 2011·2013년 룸피니 챔피언을 지냈다. 입식타격기 선수로는 아직 내세울 만한 타이틀이 없지만 펫모라꼿은 원챔피언십 토너먼트 8강전으로 주목받고 있다.

 

K-1 전설의 명예회복이냐, 새로운 강자의 탄생이냐 이번 대회에 격투기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현석 기자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원챔피언십] 김재웅, 원챔피언십 데뷔 확정 상대는 우루티아 최현석 기자 2019/11/05/
[원챔피언십] ‘격투 천재’ 그리스천 리, 원챔피언십 라이트급 그랑프리 출전 최현석 기자 2019/10/08/
[원챔피언십] 격투기, ‘판타지 스포츠’ 모바일앱으로 즐긴다! 최현석 기자 2019/09/26/
[원챔피언십] ‘일본 격투기 전설’ 아오키 신야, “홈에선 질 수 없다” 최현석 기자 2019/09/09/
[원챔피언십] ‘일본 격투기 전설’ 오카미 유신, 자존심 회복할까? 최현석 기자 2019/09/04/
[원챔피언십] 격투기단체 원챔피언십, e스포츠대회 개최 ‘윈윈’ 노려 최현석 기자 2019/08/21/
[원챔피언십] ‘UFC’ 前 챔피언 존슨, 원챔피언십 GP 결승 진출 장민호 기자 2019/08/08/
[원챔피언십] 박대성, 22일 만에 ‘원챔피언십’ 출격…상대는 바나리오 조준우 기자 2019/08/02/
[원챔피언십] ‘원챔피언십’ 박대성, 에토기미히로에 TKO승 거둬 최현석 기자 2019/07/15/
[원챔피언십] ‘K-1 전설’ 조르지오 페트로시안 명예회복 노린다 최현석 기자 2019/07/03/
[원챔피언십] ‘한국계 그래플링 신동’ 크리스티안 리, 격투기 전설 아오키와 대결 최현석 기자 2019/05/16/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문체부 팔아 무예계 진흙탕 만드는 축하행사 / 장민호 기자
‘2019 대한민국 체육인대회’ 성황리에 치러져 / 조준우 기자
‘로드FC ’ 18세 파이터 김산, 54초 만에 암바 勝 / 무예신문 편집부
2019 자랑스러운 무예ㆍ체육인 대상 시상식, 28일 개최 / 장민호 기자
스페인에 울려 퍼진 ‘합기도 함성’ / 부산 한달용 기자
충북도의회, 세계무예마스터쉽 예산 전액 삭감 / 최현석 기자
문체부, ‘제3차 태권도진흥기본계획’ 발표 / 장민호 기자
대한합기도협회, ‘합기도인 송년회’ 개최 / 조준우 기자
전액 삭감됐던 세계무예마스터쉽 예산, 일부 부활 / 최현석 기자
사우디 첫 여자 골프대회, 치마 안 되고 긴 바지만 / 조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