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UFC 헤비급 빅 매치, 코미어vs미오치치
기사입력: 2019/08/04 [18:2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UFC 헤비급 최고의 빅 매치가 성사됐다. 다니엘 코미어(40·미국)와 스티페 미오치치(37·미국)의 두 번째 대결이다.

 

코미어와 미오치치는 8월 1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혼다센터에서 열리는 UFC 241 메인이벤트에서 충돌한다. 현재 UFC 헤비급 챔피언인 코미어가 전 챔피언인 미오치치를 상대로 2차 방어전을 치르는 것이다.

 

두 선수는 작년 7월 8일 승부를 벌인 바 있다. 당시 UFC 226 타이틀전에서 코미어가 승리를 거뒀다. 그 경기로 코미어는 라이트헤비급에 이어 헤비급까지 두 체급을 석권하게 됐다.

 

두 번째 대결을 앞둔 두 선수의 자신감은 대단하다. 코미어는 "미오치치는 나를 이길 실력이 없다"며 승리를 확신했다. 미오치치는 "1차전과는 다른 이길 전략이 있다"며 대응했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UFC] 명불허전 파울로 코스타, 13전 전승 이어가 조준우 기자 2019/08/19/
[ufc] ‘UFC’ 강경호 쾌조의 2연승, 브랜든 데이비스 이겨 조준우 기자 2019/08/19/
[ufc] ‘UFC’ 다니엘 코미어, 한 여름의 지각 변동 조준우 기자 2019/08/05/
[ufc] UFC 헤비급 빅 매치, 코미어vs미오치치 조준우 기자 2019/08/04/
[ufc] 최승우, 3개월 만에 옥타곤 출격 조준우 기자 2019/07/26/
[ufc] [UFC] 하파엘 도스 안요스, 신예 에드워즈에 ‘무릎 꿇어’ 최현석 기자 2019/07/22/
[ufc] ‘UFC’ 저스틴 게이치, 에드손 바르보자 제압 조준우 기자 2019/03/31/
[ufc] UFC 앤소니 페티스, 스티븐 톰슨에 2라운드 TKO승 조준우 기자 2019/03/24/
[ufc] UFC 하빕, 로드 FC 김민우 극찬 조준우 기자 2019/02/24/
[UFC] ‘UFC' 란도 바나타, 서브미션으로 1승 거둬 조준우 기자 2019/02/10/
[UFC] ‘마크 헌트’ UFC 고별전, 허무한 패배 조준우 기자 2018/12/02/
[ufc] UFC, 헤비급 블레이즈 vs 은가누 재격돌 결정 조준우 기자 2018/08/27/
[ufc] [UFC] 주니어 도스 산토스 vs 블라고이 이바노프 ‘격돌 장민호 기자 2018/07/11/
[ufc] 맥스 할로웨이, 뇌진탕 증세로 ‘UFC 226’ 출전 무산 장민호 기자 2018/07/05/
[UFC] 료토 마치다, 매너 화제 '역시 무도가' 여창용 기자 2013/10/28/
[UFC] “UFC 벨라토르 따라가지 않을 것” 여창용 기자 2013/08/16/
[UFC] 'UFC 여신' 론다 로우지, 스크린 데뷔 여창용 기자 2013/07/25/
[ufc] UFC 164, 한국 격투기팬 설렌다 여창용 기자 2013/07/23/
[UFC] 헤난 바라오-에디 와인랜드, 오는 9월 격돌 여창용 기자 2013/07/05/
[ufc] UFC106 노게이라 첫 데뷔전 TKO승 김동찬 기자 2009/11/23/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문체부, 전통무예 진흥 기본계획 발표… ‘전통무예의날’ 지정 / 장민호 기자
‘UFC’ 강경호 쾌조의 2연승, 브랜든 데이비스 이겨 / 조준우 기자
‘UFC’ 맥그리거 또 사고 일으켜… 이번엔 노인 폭행 / 조준우 기자
명불허전 파울로 코스타, 13전 전승 이어가 / 조준우 기자
‘UFC’ 다니엘 코미어, 한 여름의 지각 변동 / 조준우 기자
대한태권도협회 전ㆍ현직 직원, 업무방해 등으로 실형ㆍ벌금형 / 무예신문 편집부
제3기 국제청소년무예캠프, 일주일간 열려 / 장민호 기자
조재기 이사장 “국민건강증진 위한 공공기관의 사명 다하겠다” / 조준우 기자
정지수 황혼의 출격, 80세 나이에 9단 승단 합격 / 조준우 기자
UFC 헤비급 빅 매치, 코미어vs미오치치 / 조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