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UFC’ 맥그리거 또 사고 일으켜… 이번엔 노인 폭행
기사입력: 2019/08/18 [16:2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사진 : UFC (무예신문)


종합격투기 UFC의 스타 코너 맥그리거(31·아일랜드)가 노인을 폭행했다.

 

미국 연예매체 TMZ는 8월 16일(한국시간) 맥그리거가 아일랜드 더블린의 한 펍에서 노인에게 주먹을 날리는 영상을 공개했다.

 

당시 상황은 이렇다. 맥그리거가 자신이 론칭한 위스키 ‘프로퍼 트웰브’를 펍에 있는 사람들에게 돌렸고, 이 때 한 노인은 맥그리거의 호의를 거절했다. 맥그리거가 두 번 제안을 했지만 해당 노인은 잔을 받지 않았다. 이 때문에 언쟁이 벌어졌다. 이후 맥그리거는 노인의 얼굴을 왼손으로 강하게 가격했다. 함께 있던 맥그리거의 일행이 맥그리거를 데리고 밖으로 나갔다.

 

TMZ는 “사건은 4월 6일 더블린의 마블 아크 펍에서 일어났다”며 “경찰에 신고 됐고, 경찰도 CC TV 영상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현재 “맥그리거가 처벌받은 소식은 없다”며 “여전히 수사 중이라고만 밝혔다”고 덧붙였다.

 

맥그리거의 사고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4월 UFC 223 미디어데이가 열린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 부근에서 다른 UFC 선수가 탑승한 차량에 쓰레기를 집어 던지는 난동을 피웠다.

 

올해 3월에는 미국 마이애미비치의 폰틴블로 호텔에서 나와 길을 걷던 중 자신을 찍던 한 팬의 휴대전화를 빼앗아 바닥에 던진 뒤 발로 전화기를 밟아 망가뜨렸다. 당시 경찰에 체포된 맥그리거는 1만2500달러(약 1400만원)의 보석금을 내고 풀려났다.

 

데이나 와이트 UFC 대표는 “맥그리거는 일반인이 아니다, 그는 유명인사고 프로 파이터다. 이런 일을 해서는 안 된다”고 강하게 말했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맥그리거] ‘UFC’ 맥그리거 또 사고 일으켜… 이번엔 노인 폭행 조준우 기자 2019/08/18/
[맥그리거] [만평] 맥그리거VS하빕, 경기 후 난투극에 경찰 출동 최경탄 화백 2018/10/11/
[맥그리거] UFC 마이클 키에사, 코너 맥그리거 상대 소송 장민호 기자 2018/09/12/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산딸나무, 껍질ㆍ잎ㆍ열매 효능 다 달라 / 대전 임헌선 기자
‘살세이션’ 댄스 피트니스 워크숍, 성황리에 마쳐 / 강준철 기자
무예계 적폐청산이 시급하다 / 최종표 발행인
쉬샤오둥의 넘치는 한국 사랑 / 조준우 기자
씨름 활성화 나선 문체부, “자랑스런 전통무예” / 조준우 기자
전통무예백서를 만드는 이유가 궁금하다 / 대한본국검예협회 임성묵 총재
태권 고장 무주, 태권브이 동상 건립 두고 논란 / 조준우 기자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택견사 탐구] 일제강점기 이종격투기의 장쾌한 한판승부 / 김영만 무예연구가
국기원, 태권도의 글로벌화를 넘어 ‘해외 현지화’ 해야 / 한중지역경제협회 이상기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