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일본 격투기 전설’ 아오키 신야, “홈에선 질 수 없다”
기사입력: 2019/09/09 [10:5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사진 : ONE Championship 제공 (무예신문)


일본 종합격투기 레전드 아오키 신야(36)가 동남아시아 강자를 맞아 재기전을 치른다.


아오키는 오는 10월 13일 일본 도쿄 국기관에서 ‘원챔피언십(ONE Championship) 100번째 메인대회’에 출전하여 필리핀 호노리오 바나리오(30)와 대결한다.


아오키는 라이트급, 바나리오는 페더급 챔피언을 지냈다. 원챔피언십 전적은 아오키가 9승 3패, 바나리오는 8승 9패이다.


아오키는 한국계, 바나리오는 한국인에게 직전 경기 패배를 당했다. 한국계 파이터 크리스천 리(21), 한글 이름 이성룡은 지난 5월17일 싱가포르대회에서 아오키를 꺾고 제7대 원챔피언십 라이트급 챔피언에 등극했다.


바나리오는 지난 8월 2일 박대성(26)과 대결한 필리핀 마닐라대회에서 만장일치 판정으로 졌다.


아오키는 2007~2010년 라이트급 세계 2위로 평가되며 2009년 이후 일본 14경기 전승이라는 기록은 현재진행형이다.

최현석 기자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원챔피언십] ‘일본 격투기 전설’ 아오키 신야, “홈에선 질 수 없다” 최현석 기자 2019/09/09/
[원챔피언십] ‘일본 격투기 전설’ 오카미 유신, 자존심 회복할까? 최현석 기자 2019/09/04/
[원챔피언십] 격투기단체 원챔피언십, e스포츠대회 개최 ‘윈윈’ 노려 최현석 기자 2019/08/21/
[원챔피언십] ‘UFC’ 前 챔피언 존슨, 원챔피언십 GP 결승 진출 장민호 기자 2019/08/08/
[원챔피언십] 박대성, 22일 만에 ‘원챔피언십’ 출격…상대는 바나리오 조준우 기자 2019/08/02/
[원챔피언십] ‘원챔피언십’ 박대성, 에토기미히로에 TKO승 거둬 최현석 기자 2019/07/15/
[원챔피언십] ‘K-1 전설’ 조르지오 페트로시안 명예회복 노린다 최현석 기자 2019/07/03/
[원챔피언십] ‘한국계 그래플링 신동’ 크리스티안 리, 격투기 전설 아오키와 대결 최현석 기자 2019/05/16/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산딸나무, 껍질ㆍ잎ㆍ열매 효능 다 달라 / 대전 임헌선 기자
‘살세이션’ 댄스 피트니스 워크숍, 성황리에 마쳐 / 강준철 기자
무예계 적폐청산이 시급하다 / 최종표 발행인
쉬샤오둥의 넘치는 한국 사랑 / 조준우 기자
씨름 활성화 나선 문체부, “자랑스런 전통무예” / 조준우 기자
전통무예백서를 만드는 이유가 궁금하다 / 대한본국검예협회 임성묵 총재
태권 고장 무주, 태권브이 동상 건립 두고 논란 / 조준우 기자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택견사 탐구] 일제강점기 이종격투기의 장쾌한 한판승부 / 김영만 무예연구가
국기원, 태권도의 글로벌화를 넘어 ‘해외 현지화’ 해야 / 한중지역경제협회 이상기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