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일본 격투기 전설’ 아오키 신야, “홈에선 질 수 없다”
기사입력: 2019/09/09 [10:5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사진 : ONE Championship 제공 (무예신문)


일본 종합격투기 레전드 아오키 신야(36)가 동남아시아 강자를 맞아 재기전을 치른다.


아오키는 오는 10월 13일 일본 도쿄 국기관에서 ‘원챔피언십(ONE Championship) 100번째 메인대회’에 출전하여 필리핀 호노리오 바나리오(30)와 대결한다.


아오키는 라이트급, 바나리오는 페더급 챔피언을 지냈다. 원챔피언십 전적은 아오키가 9승 3패, 바나리오는 8승 9패이다.


아오키는 한국계, 바나리오는 한국인에게 직전 경기 패배를 당했다. 한국계 파이터 크리스천 리(21), 한글 이름 이성룡은 지난 5월17일 싱가포르대회에서 아오키를 꺾고 제7대 원챔피언십 라이트급 챔피언에 등극했다.


바나리오는 지난 8월 2일 박대성(26)과 대결한 필리핀 마닐라대회에서 만장일치 판정으로 졌다.


아오키는 2007~2010년 라이트급 세계 2위로 평가되며 2009년 이후 일본 14경기 전승이라는 기록은 현재진행형이다.

최현석 기자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관련기사목록
[원챔피언십] 김재웅, 원챔피언십 데뷔 확정 상대는 우루티아 최현석 기자 2019/11/05/
[원챔피언십] ‘격투 천재’ 그리스천 리, 원챔피언십 라이트급 그랑프리 출전 최현석 기자 2019/10/08/
[원챔피언십] 격투기, ‘판타지 스포츠’ 모바일앱으로 즐긴다! 최현석 기자 2019/09/26/
[원챔피언십] ‘일본 격투기 전설’ 아오키 신야, “홈에선 질 수 없다” 최현석 기자 2019/09/09/
[원챔피언십] ‘일본 격투기 전설’ 오카미 유신, 자존심 회복할까? 최현석 기자 2019/09/04/
[원챔피언십] 격투기단체 원챔피언십, e스포츠대회 개최 ‘윈윈’ 노려 최현석 기자 2019/08/21/
[원챔피언십] ‘UFC’ 前 챔피언 존슨, 원챔피언십 GP 결승 진출 장민호 기자 2019/08/08/
[원챔피언십] 박대성, 22일 만에 ‘원챔피언십’ 출격…상대는 바나리오 조준우 기자 2019/08/02/
[원챔피언십] ‘원챔피언십’ 박대성, 에토기미히로에 TKO승 거둬 최현석 기자 2019/07/15/
[원챔피언십] ‘K-1 전설’ 조르지오 페트로시안 명예회복 노린다 최현석 기자 2019/07/03/
[원챔피언십] ‘한국계 그래플링 신동’ 크리스티안 리, 격투기 전설 아오키와 대결 최현석 기자 2019/05/16/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이동섭 원장 “신뢰받는 국기원이 되도록 과감한 개혁 이끌겠다” / 조준우 기자
‘UFC’ 데릭 루이스, 2위 블레이즈 꺾어…4연승 질주 / 최현석 기자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에 조현재 前 문체부 차관 임명 / 최현석 기자
1억 3,000만 달러 사나이 추신수, 신세계로 / 최현석 기자
부산시국무도연맹 우홍열 회장, 명예 퇴임…국무도 저변확대 이끌어 / 부산 한달용 기자
한국무예총연합회, 신임 사무총장에 김승 교수 임명 / 조준우 기자
격투기 파이터 이정현, 고등래퍼4에 출연 호평 받아 / 최현석 기자
국기원, ‘코로나19’로 연기했던 태권도 9단 단증 수여식 개최 / 장민호 기자
스포츠계 폭력 파문 ‘셀프 징계’로 매듭 될까 / 조준우 기자
대구, ‘코로나19’에도 생활체육 참여율 전국 2위 / 최현석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