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쉬샤오둥의 넘치는 한국 사랑
기사입력: 2019/09/15 [21:1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중국 무술이 사기’라고 주장하며, 중국 무인들을 상대로 연승을 거뒀던 종합격투기 선수 쉬샤오둥이 때 아닌 한국 영화와 한국 사회에 대한 찬사를 쏟아내 화제다. 

 

쉬샤오둥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나는 한국 영화를 높게 평가한다”며, “중국은 절대 한국 수준의 영화를 만들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쉬샤오둥은 “중국의 영화인들도 마음속으로는 내 말에 다 동의할 것”이라고 했다. 쉬샤오둥은 “‘태극기 휘날리며’ ‘마이웨이’ ‘고지전’ ‘더테러라이브’ 등을 보고 소름까지 돋았다”며, “한국은 경제, 정치, 사회 등 분야를 가리지 않고 진실성 있게 영화를 만든다”고 했다.

 

또한 쉬샤오둥은 “경제, 군사, 정치, 문화 등 모든 면에서 한국이 중국보다 몇 단계 앞서있다”며, “나는 ‘꼬리빵즈’(중국인들이 조선족을 비하하는 단어)가 없다. 내 인생에 놀라움을 안겨준 한국 영화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쉬샤오둥은 종합격투기 선수로 ‘중국 전통 무술은 사기다’ ‘중국 무술은 실전에서 쓸모없다’ 등의 발언으로 중국인들의 분노를 산 바 있다. 그는 뇌공태극권 고수를 20초 만에 K.O 시킨데 이어 영춘권, 태극권 등 중국 무술 대가들과의 경기도 연이어 승리로 이끌었다.

 

쉬샤오둥은 현재 중국 당국의 감시를 받고 있다. 최근 개인 웨이보를 폐쇄 당했고, 운영 중이던 체육관도 폐쇄됐다.

 

쉬샤오둥은 최근 유튜버로 나섰지만, 중국 관련 기관이 그의 방송을 실시간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쉬샤오둥] 쉬샤오둥, 한국 안동에 등장한다! 조준우 기자 2019/12/05/
[쉬샤오둥] 쉬샤오둥의 넘치는 한국 사랑 조준우 기자 2019/09/15/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무예도장ㆍ체육교습업 회비 환급받는다… 금액은 3만원 / 조준우 기자
‘체육도장업 신고’로 특정 단체 독점적 지위 발생 소지, 비난 들끓어 / 조준우 기자
천호진 부친상… ‘1세대 프로레슬러’ 천규덕 별세 / 장민호 기자
‘배구 여제’ 김연경, 국내 복귀 가능한가 / 조준우 기자
[동정] 정인균 검사, 법무법인 準 대표변호사로 / 무예신문 편집부
천무극협회, 연수원 건립 부지 기증 받아 / 장민호 기자
서울신문STV 컨소시엄, ‘스포츠서울’에 투자계약 / 조준우 기자
[만평] “원장 없는 국기원 언제까지…” / 윤영진 기자
우리헬스케어 참한삼, 장애인태권도 후원한다 / 장민호 기자
전통무예진흥법, 물 건너가기 전에 정신 좀 차립시다 / 최종표 발행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