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종합
선수 알몸과 소지품 검사는 인권 침해
기사입력: 2019/10/19 [22:3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합숙 훈련 중 벌어진 분실 사건을 이유로 선수 알몸과 소지품을 검사하고, 체벌 성격의 훈련을 시킨 수영 코치들에게 국가인권위원회가 인권교육을 권고했다.

 

사건은 지난해 1월에 발생했지만, 스포츠공정위원회의 판단은 미온적이었다. 위원회 판정에 불복한 선수들은 대한체육회에 진정을 했고, 최근에 국가인권위원회가 최종 결정을 내렸다. 국가인권위원회가 해당 코치들에게 인권교육을 받으라고 권고한 것이다.

 

당시 중·고등학생이던 수영 국가대표 후보 선수들 중 일부가 돈을 분실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합숙 훈련 기간이었고, 코치들은 선수들(11명)의 옷을 벗게 하고 서로 몸을 검사하라고 했다.


코치진은 일부 선수의 통장 내역을 확인했고, 휴대폰을 압수했다. 또, 선수들에게 오리걸음, 어깨동무하고 앉았다 일어시기, 물구나무서기 등 체벌 성격의 훈련을 시켰다.

 

지금껏 스포츠공정위원회는 사건이 인권침해가 아니라고 판단해 왔다. 알몸 검사는 선수들이 스스로 해결할 기회를 준 것이고, 물구나무서기 등은 훈련일 뿐이라는 이유였다.

 

이 같은 결정에 대해 인권위는 "선수 상호간에 알몸 검사를 지시한 것은 사회 상규에 어긋나고, 인권침해의 소지가 크다"고 판단했다. 인권위는 소지품 검사 역시 사생활 침해라고 밝혔다. 물구나무서기 같은 훈련은 체벌로 봤다.

 

국가인권위원회는 대한수영연맹 스포츠공정위원회의 재심사를, 대한수영연맹회장에게는 코치들의 인권교육을 권고했다. 아울러 스포츠공정위원회가 신고 내용에 대한 조사를 철저히 할 수 있는 방안을 만들라고 했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인권] 선수 알몸과 소지품 검사는 인권 침해 조준우 기자 2019/10/19/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췌장암 4기 유상철 감독, “긍정의 힘으로 싸워 이기겠다” / 조준우 기자
대한민국무예단체협의회, 제주서 워크숍 가져 / 임종상 기자
세계태권도본부 국기원 최영열 원장 취임식 개최 / 조준우 기자
'2019 전통무예진흥 국제학술대회' 제주서 열려 / 조준우 기자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세계로 비상하는 전국청소년무예왕선발대회, 현장을 가다 / 박승란 기자
IOC 부상예방프로그램 한국어 버전 무료 배포 / 장민호 기자
세계태권도연맹, ‘최고의 국제경기연맹상’ 수상 / 장민호 기자
제7회 서울국제생활체육 국학기공대회, 23일 ‘개막’ / 장민호 기자
쇼트트랙 김아랑, FISU ‘최우수여자선수상’ 수상 / 장민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