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AFC 무대에서 진검 승부 겨루는 ‘태권도 vs 쿵푸’
기사입력: 2019/11/02 [21:5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사진: AFC 제공 (무예신문)


AFC(엔젤스 파이팅 챔피언십)가 11월 9일 KBS 아레나에서 ‘AFC 13 x MMC - STAR WARS in ASIA’를 개최한다. 이 대회에서 하운표는 천 지아청(19, MMC)을 상대로 쿵푸 vs 태권도 스페셜 매치를 갖는다. 경기는 입식 룰로 진행한다.

 

하운표는 AFC 데뷔 전까지 태권도 선수로 활약했다. 천 지아청은 쿵푸가 베이스이고, 중국 MMC 소속 선수다. 지아청은 “쿵푸의 명예를 걸고 싸우겠다. 꼭 승리해 중국 전통무술의 뛰어남을 알리겠다”고 했다.

 

하운표는 “태권도가 격투기에서도 통한다는 것을 꼭 증명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또, “메인 선수가 되어 AFC하면 ‘하운표’라는 이름이 언급되도록 노력하겠다. 많이 지켜봐 주고, 응원해 달라” 며 팬들을 향한 당부를 전했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AFC] AFC 무대에서 진검 승부 겨루는 ‘태권도 vs 쿵푸’ 조준우 기자 2019/11/02/
[afc] ‘AFC’ 김경표ㆍ강지원, 일본 격투대회 승리 조준우 기자 2019/08/01/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무예도장ㆍ체육교습업 회비 환급받는다… 금액은 3만원 / 조준우 기자
지자체로 확산되는 전통무예진흥법 / 최종표 발행인
‘체육도장업 신고’로 특정 단체 독점적 지위 발생 소지, 비난 들끓어 / 조준우 기자
천호진 부친상… ‘1세대 프로레슬러’ 천규덕 별세 / 장민호 기자
‘배구 여제’ 김연경, 국내 복귀 가능한가 / 조준우 기자
[동정] 정인균 검사, 법무법인 準 대표변호사로 / 무예신문 편집부
천무극협회, 연수원 건립 부지 기증 받아 / 장민호 기자
‘업무 복귀’ 최영열 국기원장 담화문 발표 / 조준우 기자
자리공(장녹), 신장염에 상당한 효과 / 대전 임헌선 기자
양천구 탁구장 관련 확진자 증가…소규모 체육시설 어쩌나 / 장민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