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2019 전통무예진흥 국제학술대회' 제주서 열려
기사입력: 2019/11/12 [16:4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예신문


대한무도학회(회장 양명환)가 주최하고 제주대 체육학과와 해양스포츠센터가 주관하는 '2019 전통무예진흥 국제학술대회'가 11월 1일부터 2일까지 양일간 제주팔레스호텔에서 열렸다. 대회에는 벨기에, 미국, 중국, 대만 등 국내외 관련 학자 150여명이 참석했고, 무술ㆍ무예 논문 33편이 발표됐다.

 

이번 국제학술대회는 대한무도학회 창립 20주년을 기념하고 제주도의 전통무예 복원을 위해 기획됐다. 주제는 ‘전통무예의 대중화와 세계화’였다. 국내외의 전통무예에 대한 학문적 이해를 통해 무도학을 연구하는 학자와 후학들에게 무예에 관한 국제적 담론의 장을 제공했다.

 


서울대 나영일 교수, 대한본국검예협회 임성묵 총재, 용인대 김의환 교수가 기조강연을 하고 서울대 스포츠과학연구소 최석규 교수, 전남대 김대열 교수, 제주대 박경호 교수가 주제 강연을 했다.

 

일선 무예계에서는 대한본국검예협회 임성묵 총재가 유일하게 학술대회에 초청받아 두 번째 기조 강연자로 나섰다.


임 총재는 오키나와 당수도의 뿌리를 ‘6로10단금’을 통해 밝힘으로써 태권도의 시원과 잃어버린 맨손 무예의 뿌리를 학술적으로 밝혔다. 각국을 대표에 참석한 학자들은 임 총재의 발표에 비상한 관심을 가졌다고 전해진다.

 

향후 임성묵 총재와 학계의 공동 연구가 이루어질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대한무도학회] '2019 전통무예진흥 국제학술대회' 제주서 열려 조준우 기자 2019/11/12/
[대한무도학회] '무도학의 발전과 미래’ 주제 세미나 개최 유기효 기자 2010/11/03/
[대한무도학회] "무도(무예)는 종합과학이다" 김남균 기자 2009/06/14/
[대한무도학회] "한국 무도학의 전망과 과제" 김남균 기자 2009/06/12/
[대한무도학회] 대한무도학회 10주년기념 세미나 갖는다 최하나 기자 2009/06/03/
[대한무도학회] 인문학 기반 무도연구를 선도 송관수 부장 2009/04/02/
[대한무도학회] 전국화를 도모한다 - 대한무도학회 김남균 기자 2009/03/25/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한국경찰무도협회, 사범 교육 및 세미나 개최 / 강준철 기자
‘문체부’ 전통무예위원 선임과 무예 종목지정 우려 / 대한본국검예협회 임성묵 총재
바태연 “문체부ㆍ대한체육회, 故 최숙현 사건 책임져야” / 장민호 기자
수난(受難) 속에서 만들어진 전통무예진흥법③ / 무예신문 편집부
수난(受難) 속에서 만들어진 전통무예진흥법① / 무예신문 편집부
수난(受難) 속에서 만들어진 전통무예진흥법④ / 무예신문 편집부
전통무예진흥위원회 위원명단 뒤늦게 공개 / 조준우 기자
美 이현곤 태권도 대 사범의 ‘국기원장 선거법 개정 제언’ / 장민호 기자
수난(受難) 속에서 만들어진 전통무예진흥법⑤ / 무예신문 편집부
GFC 굿프렌즈 제7회 격투기 대회, 7월 12일 개최 / 임성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