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태안군청 황재원, 세 번째 금강장사 올라
기사입력: 2019/11/21 [17:1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사진 : 대한씨름협회 제공 (무예신문)


황재원(태안군청)이 11월 20일 충남 예산군 윤봉길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19 천하장사씨름대축제’ 금강장사(90kg이하) 결정전(5전3선승제)에서 황성희(정읍시청)를 3대1로 제압하며 금강장사에 올랐다.

 

‘2018 천하장사씨름대축제’에서 금강장사 오른 후 1년 만에 왕좌 등극이다. 이로써 황 선수는 통산 세 번째(2012 단오대회, 2018 천하장사, 2019 천하장사)이자 올해 첫 장사타이틀을 획득했다.

 

문윤식(경기광주시청)과 치른 4강전은 치열했다. 두 판 모두 1분의 시간을 소요해 연장전까지 갔다. 격렬한 경기 끝에 황재원이 노련미를 선보이며 '밀어치기'와 '배지기'로 승리해 결승전에 올랐다. 

 

결승은 스피드가 뛰어난 선수들의 대결이었다. 첫 판은 황성희 선수가 주특기인 안다리 기술을 쓰며 가져갔다. 황재원은 기세에 눌리지 않았다. 두 번째, 세 번째, 네 번째 판을 밀어치기, 뒷무릎치기, 밀어치기를 연이어 성공시키며 3대1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황재원은 “어머니, 아버지, 장인, 장모님, 우리 아기, 소중한 사람들 모두에게 고맙다. 운동한다고 떨어져 지내는 시간이 긴데, 아내에게 고맙다고 전하고 싶다”고 했다. 이어 “컨디션이 안 좋다. 앞으로의 계획은 잘 쉬는 거다. 후배들에게 모범이 될 수 있도록 경기력, 스포츠맨십 하나도 빠지지 않는 선수가 되겠다”고 밝혔다.

장민호 기자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관련기사목록
[씨름] 영암군민속씨름단, 15년 만에 부활한 단체전 첫 우승 최현석 기자 2020/12/19/
[씨름] 민속씨름리그 왕중왕전, 16일 재개…전원 음성 판성 최현석 기자 2020/12/16/
[씨름] 장성우, 최성민 물리치고 천하장사 씨름대축제 2연패 차지 최현석 기자 2020/12/13/
[씨름] ‘여자 씨름 최강자’ 이다현, 올 시즌 6번째 장사 타이틀 차지 장민호 기자 2020/12/12/
[씨름] ‘한라급 최강자’ 오창록, 천하장사 씨름대회 3연패 달성 최현석 기자 2020/12/10/
[씨름] 2020년 모래판의 최강자를 뽑는다! 씨름대축제 개최 장민호 기자 2020/12/07/
[씨름] 문창高 씨름부, 창단 7년 만에 첫 단체전 우승 장민호 기자 2020/12/05/
[씨름] 울산대학교, ‘학산배 전국장사씨름대회’서 단체 우승 차지 최현석 기자 2020/12/04/
[씨름] ‘거산’ 손명호, 문경장사씨름대회서 백두장사 차지 최현석 기자 2020/11/30/
[씨름] 우형원, 17년 만에 생애 첫 한라장사 차지 장민호 기자 2020/11/29/
[씨름] 김민정, 생애 첫 금강장사에 올라…민속씨름리그 4차 우승 장민호 기자 2020/11/22/
[씨름] 영암군민속씨름단, 평창평화장사대회서 단체우승 차지 장민호 기자 2020/11/20/
[씨름] 민속씨름리그 3ㆍ4차 대회, 평창서 연달아 개최 최현석 기자 2020/11/14/
[씨름] 거제시청 이다현, 생애 첫 여자 천하장사에 등극 장민호 기자 2020/11/08/
[씨름] ‘구례군청’ 엄하진, 홈그라운드서 2년 만에 정상 등극 장민호 기자 2020/11/07/
[씨름] 태안고, 제50회 회장기 전국장사씨름대회 단체전 우승 장민호 기자 2020/10/24/
[씨름] 여자씨름 어벤져스 ‘구례군청’, 단체전 우승 최현석 기자 2020/10/21/
[씨름] 정경진, 추석씨름장사대회 이어 다시 한 번 ‘우승’ 최현석 기자 2020/10/19/
[씨름] 증평군, 씨름 부흥에 앞장…전용훈련장 신축 최현석 기자 2020/10/19/
[씨름] 이효진, 안산김홍도장사씨름대회 한라장사 ‘등극’ 최현석 기자 2020/10/18/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탁구 소녀 신유빈, 도전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 조준우 기자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를 돌아본다 / 오노균 태권도문화원장
수영 황선우, 노메달이지만 가능성 봤다 / 조준우 기자
한국 女배구, 숙적 일본 꺾고 8강행 확정 / 조준우 기자
세계어린이태권도연맹-메타스콜레, MOU 체결 / 장민호 기자
2020 도쿄올림픽 첫 도핑으로 실격 / 조준우 기자
양궁 안산, 3관왕 올라…한국 올림픽 역사상 최초 / 최현석 기자
‘25년만의 쾌거’ 우상혁, 높이뛰기 결승 진출 / 조준우 기자
국민체육진흥공단, KSPO 청렴 콘서트 개최 / 최현석 기자
안산 선수 향한 난데없는 ‘페미’ 비방…외신도 주목 “온라인 학대” / 최현석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