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스포츠
한국 남자 럭비 드디어 해냈다! 96년 만에 올림픽 진출
기사입력: 2019/11/26 [17:1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사진 : 대한럭비협회 (무예신문)


우리나라 남자 럭비(7인제) 대표팀이 도쿄 올림픽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럭비가 한국에 들어온 1923년을 기준으로 했을 때 96년 만에 달성한 값진 성과다.

 

한국 럭비 국가대표팀(감독 서천오)은 11월 24일 인천 남동아시아드 럭비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지역 예선 결승전에서 홍콩을 12대7로 이기며 올림픽 진출을 확정이었다. 역전승이었고, 아시아 지역에 걸린 1장의 도쿄 올림픽 럭비 경기 티켓을 확보한 것이다.

 

우리나라는 영국계 귀화 선수가 많은 홍콩과의 결승에서 전반 4분40초에 리 로스 존스에게 트라이를 허용해 0대7로 끌려갔다. 한국은 후반 종료 1분54초를 남기고 박완용(한국전력공사)의 트라이로 극적인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진 연장전 6분26초에 터진 장용흥(일본 NTT)의 트라이로 경기를 마감 지었다.

 

럭비는 1924년 파리 대회를 끝으로 올림픽 종목에서 사라졌다. 이후 2016년 브라질 리우 올림픽에서 92년 만에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럭비] 한국 남자 럭비 드디어 해냈다! 96년 만에 올림픽 진출 조준우 기자 2019/11/26/
[럭비] 강남구연합회장배 10인제 럭비대회 개최 유기효 기자 2012/08/24/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문체부 팔아 무예계 진흙탕 만드는 축하행사 / 장민호 기자
‘UFC 부산’ 정찬성 상대, 프랭키 에드가 확정 / 조준우 기자
2019 자랑스러운 무예ㆍ체육인 대상 시상식, 28일 개최 / 장민호 기자
‘2019 대한민국 체육인대회’ 성황리에 치러져 / 조준우 기자
스페인에 울려 퍼진 ‘합기도 함성’ / 부산 한달용 기자
충북도의회, 세계무예마스터쉽 예산 전액 삭감 / 최현석 기자
문체부, ‘제3차 태권도진흥기본계획’ 발표 / 장민호 기자
대한합기도협회, ‘합기도인 송년회’ 개최 / 조준우 기자
전액 삭감됐던 세계무예마스터쉽 예산, 일부 부활 / 최현석 기자
무예ㆍ체육의 희망, 이동섭 의원을 주목하라 / 최종표 발행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