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스포츠
한국 남자 럭비 드디어 해냈다! 96년 만에 올림픽 진출
기사입력: 2019/11/26 [17:1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사진 : 대한럭비협회 (무예신문)


우리나라 남자 럭비(7인제) 대표팀이 도쿄 올림픽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럭비가 한국에 들어온 1923년을 기준으로 했을 때 96년 만에 달성한 값진 성과다.

 

한국 럭비 국가대표팀(감독 서천오)은 11월 24일 인천 남동아시아드 럭비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지역 예선 결승전에서 홍콩을 12대7로 이기며 올림픽 진출을 확정이었다. 역전승이었고, 아시아 지역에 걸린 1장의 도쿄 올림픽 럭비 경기 티켓을 확보한 것이다.

 

우리나라는 영국계 귀화 선수가 많은 홍콩과의 결승에서 전반 4분40초에 리 로스 존스에게 트라이를 허용해 0대7로 끌려갔다. 한국은 후반 종료 1분54초를 남기고 박완용(한국전력공사)의 트라이로 극적인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진 연장전 6분26초에 터진 장용흥(일본 NTT)의 트라이로 경기를 마감 지었다.

 

럭비는 1924년 파리 대회를 끝으로 올림픽 종목에서 사라졌다. 이후 2016년 브라질 리우 올림픽에서 92년 만에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럭비] 한국 남자 럭비 드디어 해냈다! 96년 만에 올림픽 진출 조준우 기자 2019/11/26/
[럭비] 강남구연합회장배 10인제 럭비대회 개최 유기효 기자 2012/08/24/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배구여제’ 김연경, 새 팀 찾아 나선다 / 조준우 기자
천무극협회, 연수원 건립 부지 기증 받아 / 장민호 기자
무예도장ㆍ체육교습업 회비 환급받는다… 금액은 3만원 / 조준우 기자
대한태권도협회, 이아름ㆍ장준 등 ‘일탈 행위’ 징계…실효성은? / 장민호 기자
전통무예진흥법, 물 건너가기 전에 정신 좀 차립시다 / 최종표 발행인
국기원 최영열 원장 업무 복귀, 상대방 오노균 후보 소송 취하 / 조준우 기자
자리공(장녹), 신장염에 상당한 효과 / 대전 임헌선 기자
무투표 국회의장 후보 박병석, 태권도인이자 언론인 출신 / 무예신문 편집부
입장식도 없을 판인 ‘도쿄올림픽’ / 조준우 기자
무예인의 예술세계 수묵화 개인전 ‘인연의 끈’ / 강찬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