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신동국 “남의철과 대결, 인생의 가장 큰 자랑”
기사입력: 2019/12/10 [22:1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현직 소방관이자 격투기선수로 맹활약하고 있는 ‘소방관 파이터’ 신동국(38, 원주 로드짐)이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4경기에서 3승 1패로 승승장구 하고 있는 신동국, 자신의 격투 커리어 사상 가장 강한 상대인 ‘대한민국 격투 레전드’ 남의철(38, 딥앤하이 스포츠/사내남 격투기)과 오는 14일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열리는 ‘굽네몰 ROAD FC 057’에서 대결한다.

 

신동국은 평소 출전하던 라이트급이 아닌, 웰터급으로 남의철과 대결, 그 어떤 때보다 도전하는 마음으로 경기를 준비하고 있다.

 

1981년생 동갑내기 파이터지만, 격투기 경험은 하늘과 땅차이의 두 파이터이다.
 

이번 경기에 앞서 신동국은 “남의철 선수와의 경기는 제 인생에서 가장 큰 업적이자 자랑이 될 것이다. 레전드 선수와 싸울 수 있다는 것에 감사다. 그에 걸맞은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화재 발생이 잦아지고 각종 안전사고에 취약한 겨울철이다. 화재 발생 및 안전사고에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 가족들과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최현석 기자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격투기] 로드FC, ‘코로나19’ 재확산으로 ARC 002 대회 연기 최현석 기자 2020/06/05/
[격투기] 로드FC, ARC대회 열기 이어간다…6ㆍ7월 잇따라 개최 최현석 기자 2020/06/02/
[격투기] 코로나 안정 속, MAX FC도 재개…무관중으로 진행 조준우 기자 2020/05/27/
[격투기] ‘로드FC’ 김대환 대표ㆍ정문홍 회장, BJ로 나선다 조준우 기자 2020/05/21/
[격투기] ‘남양주 급식짱’ 신윤서, ARC 001에 출전… 김산과 대결 최현서 기자 2020/05/19/
[격투기] 로드FC, 아프리카TV와 손잡고 ARC 대회 론칭 최현석 기자 2020/05/13/
[격투기] 개그맨 윤형빈, 허경환과 주짓수 대결 추진中 최현석 기자 2020/04/20/
[격투기] ‘우슈 세계챔피언’ 박승모 “챔피언 이정영보다 타격 잘해” 최현석 기자 2020/04/15/
[격투기] 우슈 세계 챔피언 박승모, ‘맞짱의 신’ 우승…목표는 “로드FC 챔피언” 최현석 기자 2020/04/13/
[격투기] 터프가이냐, 홈 이점 안은 장신 스트라이커냐 조준우 기자 2020/02/20/
[격투기] 손준오, 제17회 국제 엠타이틀 챔피언쉽 ‘우승’ 부산 한달용. 김석희 기자 2020/02/12/
[격투기] 경량급 재야의 최강자 김재웅, 타이틀전 노린다 최현석 기자 2020/01/30/
[격투기] 팀혼, 제52회 로드FC 센트럴리그 ‘종합우승’ 차지 최현석 기자 2020/01/18/
[격투기] ‘원챔피언십 최두호’ 권원일, 日 사토 쇼코와 격돌 최현석 기자 2020/01/08/
[격투기] 로드FC 최무겸ㆍ함서희, 특별 해설위원으로 나서 조준우 기자 2019/12/11/
[격투기] 신동국 “남의철과 대결, 인생의 가장 큰 자랑” 최현석 기자 2019/12/10/
[격투기] ‘MAX FC in 안동’ 흥행 이끈 명현만 조준우 기자 2019/12/09/
[격투기] 격투 오디션 ‘맞짱의 신’ 시작된다 최현석 기자 2019/12/05/
[격투기] ‘추성훈 제자’ 윤창민, 원챔피언십 4승 도전 조준우 기자 2019/12/02/
[격투기] 두 18세 격돌에 기대만발 로드FC 조준우 기자 2019/12/01/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무예도장ㆍ체육교습업 회비 환급받는다… 금액은 3만원 / 조준우 기자
‘체육도장업 신고’로 특정 단체 독점적 지위 발생 소지, 비난 들끓어 / 조준우 기자
천호진 부친상… ‘1세대 프로레슬러’ 천규덕 별세 / 장민호 기자
지자체로 확산되는 전통무예진흥법 / 최종표 발행인
‘배구 여제’ 김연경, 국내 복귀 가능한가 / 조준우 기자
천무극협회, 연수원 건립 부지 기증 받아 / 장민호 기자
[동정] 정인균 검사, 법무법인 準 대표변호사로 / 무예신문 편집부
전통무예진흥법, 물 건너가기 전에 정신 좀 차립시다 / 최종표 발행인
자리공(장녹), 신장염에 상당한 효과 / 대전 임헌선 기자
‘업무 복귀’ 최영열 국기원장 담화문 발표 / 조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