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스포츠
대회 연기로 애매해진 ‘올림픽 출전권’… 각 종목 연맹기준 새로 마련해야
기사입력: 2020/03/26 [11:3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사진 : 도쿄올림픽 공식홈페이지 (무예신문)


올림픽 출전권은 대개 대회 1년 전부터 1개월 앞까지 예선을 치르거나 각종 포인트를 따져서 부여한다. 이번엔 상황이 묘해졌다.

 

대한체육회는 3월 10일 기준으로 한국은 19개 종목 157명의 국가대표선수가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대한체육회는 “토마스 바흐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과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등 각국 국가올림픽위원회(NOC) 대표가 화상회의를 할 때, ‘이미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한 57% 선수들에 대해선 자격을 유지할 방침'이라는 얘기가 있었다”고 밝혔다.

 

단 구기종목이나 양궁처럼 국가 차원에서 획득한 출전권은 예외다. 현재 국가대표인 선수들이 내년 올림픽에는 출전 못 할 수 있다. ‘23세 이하’가 출전하는 축구는 대회가 1년 미뤄졌기 때문에 1998년 1월 1일 이후 출생 선수만 올림픽에 나갈 수 있다.

 

전 종목 티켓을 딴 양궁은 앞으로 어떤 절차를 통해 대표 선수를 결정할지 협회가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내년까지 지금의 기록과 컨디션을 유지한다는 보장이 없기 때문이다.

 

대한육상연맹은 “올림픽 출전권을 딴 선수들도 자격을 유지하려면 랭킹 포인트 등 일정 수준의 조건을 충족해야 할지 모른다”고 했다.

 

코로나 사태로 올림픽 예선전 또는 랭킹 포인트 대회가 미뤄졌던 종목은 각 종목 국제연맹이 기준을 새로 마련해야 한다.

 

이래저래 올림픽 출전권 문제는 복잡해졌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도쿄올림픽] 도쿄올림픽, 사상 최초 음료 반입 ‘무더위가 무서워’ 조준우 기자 2020/04/01/
[도쿄올림픽] 도쿄올림픽, 내년 7월 23일 개막 유력 조준우 기자 2020/03/30/
[도쿄올림픽] 대회 연기로 애매해진 ‘올림픽 출전권’… 각 종목 연맹기준 새로 마련해야 조준우 기자 2020/03/26/
[도쿄올림픽] 도쿄올림픽, 연기 최종 확정…124년 만에 처음 조준우 기자 2020/03/25/
[도쿄올림픽] 급변하는 도쿄올림픽, 아베ㆍIOC 정상 개최 입장에 변화 움직임 조준우 기자 2020/03/23/
[도쿄올림픽] 육상 스타 칼 루이스 “도쿄올림픽 2년 연기해야” 조준우 기자 2020/03/22/
[도쿄올림픽] 도교올림픽, 코로나ㆍ방사능에 ‘사면초가(四面楚歌)’ 조준우 기자 2020/03/04/
[도쿄올림픽] 일본 정부 “도쿄 올림픽 착실히 준비할 것” 장민호 기자 2020/02/21/
[도쿄올림픽] 2020 도쿄올림픽 방사능 대비, ‘먹거리 공수’ 조준우 기자 2020/01/08/
[도쿄올림픽] 2020 도쿄올림픽 주경기장, 3년 만에 완공 조준우 기자 2019/12/02/
[도쿄올림픽] 2020 도쿄올림픽 마라톤, 결국 ‘삿포로’ 개최 조준우 기자 2019/11/02/
[도쿄올림픽] 2020 도쿄올림픽, 마라톤 개최지 계속 논란 조준우 기자 2019/10/29/
[도쿄올림픽] 도쿄 올림픽 또 삐걱, 이번엔 무더위가 원인 조준우 기자 2019/10/21/
[도쿄올림픽] [만평] 방사능부터 욱일기까지 뻔뻔한 일본 윤영진 기자 2019/09/18/
[도쿄올림픽] [만평] 2020 도쿄올림픽 방사능 식단 안전할까? 윤영진 기자 2019/08/27/
[도쿄올림픽] 대한체육회, 도쿄 올림픽 방사능 문제 추궁 조준우 기자 2019/08/22/
[도쿄올림픽] 체육회, 도쿄올림픽 선수단장 회의 참가 ‘방사능 안전문제 제기’ 장민호 기자 2019/08/19/
[도쿄올림픽] 2020년 도쿄올림픽 조직위, 종목별 이미지 공개 조준우 기자 2019/04/04/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유진, 상반신 누드 담긴 파격 화보 공개 / 최하나 기자
경기도태권도협회, 아이티 등지에 태권도복ㆍ용품 지원 / 조준우 기자
국기원 최영열 원장 담화문 발표 / 조준우 기자
문체부, 국기원 신임 전갑길 이사장 승인 / 조준우 기자
국민체육진흥공단, ‘문화정보화 우수기관’ 선정 / 조준우 기자
세계어린이스포츠위원회, 아우라와 업무협약 체결 / 최현석 기자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국기원 이사장 후보들에게 보내는 바램! / 한중지역경제협회 회장 이상기
태권도 3개 단체에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 / 최종표 발행인
대한체육회, 학교연계형 공공스포츠클럽 공모 / 장민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