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스포츠
‘쌍둥이자매’ 이재영ㆍ이다영, 흥국생명에서 한솥밥
기사입력: 2020/04/14 [15:2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여자 프로배구의 간판 스타인 이재영, 이다영 쌍둥이 자매가 한 팀에서 뛰게 됐다. 두 선수가 한 솥밥을 먹을 팀은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이다.

 

이재영은 이미 흥국생명의 에이스로 활약 중이다.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는 4월 14일 자유계약선수(FA) 이재영, 이다영 쌍둥이 자매와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흥국생명은 이재영에게 3년 6억원(연봉, 옵션 포함), 이다영에게 3년 4억원을 지급하기로 했다.흥국생명은 2020년 FA 시장의최고 선수인 이재영을 확보한 데 이어 국가대표 세터 이다영까지 영입하게 됐다.

 

2014년 이재영이 흥국생명에 1라운드 1순위로 지명받았고, 이다영은 1라운드 2순위로 현대건설에 입단한 바 있다. 레프트 공격수인 이재영은 2016-2017, 2018-2019시즌 최우수선수에 올랐다. 김연경과 함께 국가대표 주포이다. 이다영도 국가대표 팀에서 세터로 뛰고 있다.

최현석 기자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이재영] ‘쌍둥이자매’ 이재영ㆍ이다영, 흥국생명에서 한솥밥 최현석 기자 2020/04/14/
[이재영] 이재영 사무총장 “철저한 준비로 성공 예감하는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조준우 기자 2019/03/15/
[이재영] ‘경호원들의 영원한 사부’ 베스트셀러 예약 유기효 기자 2014/08/25/
[이재영] "화합과 단합 이루는 한 해로 만들어야" 무예신문 2009/12/31/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국기원태권도9단연맹, “최영열 국기원장 물러나라” / 조준우 기자
‘문체부’ 전통무예위원 선임과 무예 종목지정 우려 / 대한본국검예협회 임성묵 총재
美 이현곤 태권도 대 사범의 ‘국기원장 선거법 개정 제언’ / 장민호 기자
바태연 “문체부ㆍ대한체육회, 故 최숙현 사건 책임져야” / 장민호 기자
태권도 국가대표 왕광연 코치, 대한체육회 체육상 수상 / 장민호 기자
벼랑 끝에 선 국기원 집행부 / 최종표 발행인
한국경찰무도협회, 사범 교육 및 세미나 개최 / 강준철 기자
최윤희 문체부 차관 “故 최숙현 선수 억울함 풀어줄 것” / 장민호 기자
국민대, 태권도 전자판정 시스템 개발 나서 / 장민호 기자
왕기춘, 성폭행 혐의 부인 “연애 감정 있었다” / 장민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