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문화재청, ‘활쏘기’ 무형문화재로 신규종목 지정
기사입력: 2020/04/22 [12:2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활쏘기’를 새로운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된다.

 

활쏘기는 전 세계 사람들이 즐기는 활동으로 나라마다 오랜 역사를 지니고 있다. 우리나라의 활쏘기도 고구려 벽화와 중국 문헌에도 등장하는 등 역사가 길고, 활을 다루고 쏘는 방법과 활을 쏠 때의 태도와 마음가짐 등 여러 면에서 우리 고유의 특성을 가지고 현재까지도 그 맥을 잇고 있는 민족의 문화 자산이다.

 

활쏘기는 고구려 무용총 <수렵도(狩獵圖)>, 『삼국지(三國志)』 「위지 동이전(魏志 東夷傳)」을 비롯하여 고대 문헌에도 등장하는 등 오랜 역사를 지닌 점, 활쏘기와 관련된 무형 자산 이외에도 활·화살, 활터 등 유형 자산이 풍부하게 남아 있는 점, 활과 화살의 제작기법이 현재까지 전승되고 있다.

 

문화재청은 우리나라 무예의 역사에서 중요한 비중을 차지해 관련된 연구자료가 풍부하다는 점에서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할 가치가 있다고 평가했다. 또한 세대 간 전승을 통하여 단절 없이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고, 전국 활터를 중심으로 유·무형 활쏘기 관련 문화가 널리 퍼져있다는 점도 인정됐다.

 

지정 명칭을 ‘활쏘기’로 한 것은 고려시대와 조선시대 문헌에서 확인된 순수한 우리말이기 때문이다.

 

1928년 전국체육대회부터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활쏘기는 뽕나무ㆍ뿔ㆍ소 힘줄ㆍ민어부레풀을 이용하여 만든 탄력성이 강한 각궁(활)과 유엽전(柳葉箭)(촉이 버드나무잎처럼 생긴 화살)을 이용하여 지금도 경기를 하는 등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신체 활동이자 문화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활쏘기’는 전국 활터를 중심으로 지금도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신체 활동이자 문화라는 점에서 이미 지정된 ‘씨름(제131호)’, ‘장 담그기(제137호)‘와 같이 특정 보유자나 보유단체는 인정하지 않도록 했다.

 

문화재청은 30일 이상의 지정 예고 기간에 각계의 의견을 수렴·검토하고, 무형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국가무형문화재 지정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최현석 기자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무예] 국제무예센터, ‘제4회 무예 열린학교’ 개최 장민호 기자 2020/08/04/
[무예] 2020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 컨벤션, 오는 10월 온라인으로 개최 최현석 기자 2020/08/02/
[무예] [만평] 조종당하고 잇는 문체부와 전통무예진흥위원회 윤영진 기자 2020/07/21/
[무예] 황도영 의원, 광주 남구 전통무예 진흥 및 지원 조례안 발의 장민호 기자 2020/07/17/
[무예] 제2회 충주국제무예액션영화제 수석프로그래머 김윤식 교수 선임 최현석 기자 2020/07/14/
[무예] 충북, ‘무예 전용 경기장’ 건립 본격 추진 최현석 기자 2020/07/14/
[무예] 충주국제무예액션영화제 집행위원회, 출범 최현석 기자 2020/06/29/
[무예] 전통무예진흥위원회 위원명단 뒤늦게 공개 조준우 기자 2020/06/27/
[무예] 대한민국전통무예연합회 정부 로고 무단도용, 착오 해명 조준우 기자 2020/06/26/
[무예] [만평] 전통무예단체 운명비 지원 근거 마련 윤영진 기자 2020/06/18/
[무예] 경기도 전통무예 진흥 및 지원 조례안, 상임위 통과 최현석 기자 2020/06/13/
[무예] ‘국내 유일’ 무예전용경기장, 충북에 건립된다 장민호 기자 2020/06/11/
[무예] 조승만 충남도의원, 전통무예 진흥 지원 조례안 대표발의 최현석 기자 2020/06/08/
[무예] ‘체육도장업 신고’로 특정 단체 독점적 지위 발생 소지, 비난 들끓어 조준우 기자 2020/05/30/
[무예] 무예도장ㆍ체육교습업 회비 환급받는다… 금액은 3만원 조준우 기자 2020/05/29/
[무예] "나라를 위한 무예인의 자세와 길" 전금주 편집주간 2020/05/26/
[무예] 국제무예센터, ‘2020 유네스코 여성교육상’ 국내후보 선정 장민호 기자 2020/05/26/
[무예] 전통무예진흥법, 물 건너가기 전에 정신 좀 차립시다 최종표 발행인 2020/05/22/
[무예] 전통무예진흥법 개정안, 국회 본회의 통과 조준우 기자 2020/05/20/
[무예] 청소년 무예수련, 내일의 희망이다 최종표 발행인 2020/05/07/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장영달 우석대 명예총장, 대한체육회장 선거 출사표 / 장민호 기자
바태연, “대한체육회장 선출방식 직선제로 바꿔라” / 장민호 기자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 국회 본회의 통과 / 장민호 기자
당수도계의 거목(巨木) 최희석 총재 별세 / 장민호 기자
대한택견회, ‘전국 전수관장ㆍ지도자대회’ 온라인으로 개최 / 장민호 기자
태권도진흥재단, 8월 10일 태권도대회 개최…고3ㆍ중3 선수만 참가 / 장민호 기자
‘코로나19’ 마사회, 부분 개장도 잠정 연기 / 조준우 기자
경찰청, 탐정 관련 업체 특별단속 실시 / 최현석 기자
국제무예센터, ‘제4회 무예 열린학교’ 개최 / 장민호 기자
인천 여자핸드볼 선수들, ‘술시중 요구’ 감독ㆍ코치 재심의 해달라 / 무예신문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