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스포츠
‘FC서울’ 관중석에 리얼돌 앉혀 논란, 외신도 비난 쏟아
기사입력: 2020/05/18 [11:0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FC서울 페이스북에 올라온 사과문 (무예신문)


프로축구 FC서울이 관중석에 리얼 마네킹을 설치했다가 ‘리얼돌’ 논란에 휩싸이며, 외신으로부터 비난을 받았다.


5월 17일, FC 서울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코로나19로 인해 무관중으로 치러진 광주FC와의 경기에서 ‘마네킹 관중’을 관람석에 놓았다. 경기 후 마네킹이 성인용품 '리얼돌'이라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비판이 쏟아졌다.


마네킹이 든 피켓에는 리얼돌 판매 사이트의 로고, 인형의 모델인 된 BJ의 이름이 노출돼 항의는 더 거세졌다.


영국 일간지 더 선과 포르투갈 스포츠 매체도 FC서울이 관중석에 둔 인형을 지적하며 “성인용품 홍보를 위한 인형이 관중석을 메웠다”고 보도했다.


FC서울은 5월 18일 공식 SNS에 사과문을 올렸다. “응원 마네킹과 관련해 팬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설치한 마네킹은 실제 사람처럼 만들어졌지만 성인용품과는 연관이 없는 제품”이라고 했다. 단, “마네킹이 든 피켓에 리얼돌 업체명과 리얼돌의 모델이 된 BJ의 이름이 노출된 것은 잘못”이라며 사과했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fc서울] ‘FC서울’ 관중석에 리얼돌 앉혀 논란, 외신도 비난 쏟아 조준우 기자 2020/05/18/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무예도장ㆍ체육교습업 회비 환급받는다… 금액은 3만원 / 조준우 기자
‘체육도장업 신고’로 특정 단체 독점적 지위 발생 소지, 비난 들끓어 / 조준우 기자
천호진 부친상… ‘1세대 프로레슬러’ 천규덕 별세 / 장민호 기자
지자체로 확산되는 전통무예진흥법 / 최종표 발행인
‘배구 여제’ 김연경, 국내 복귀 가능한가 / 조준우 기자
[동정] 정인균 검사, 법무법인 準 대표변호사로 / 무예신문 편집부
천무극협회, 연수원 건립 부지 기증 받아 / 장민호 기자
전통무예진흥법, 물 건너가기 전에 정신 좀 차립시다 / 최종표 발행인
자리공(장녹), 신장염에 상당한 효과 / 대전 임헌선 기자
‘업무 복귀’ 최영열 국기원장 담화문 발표 / 조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