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종합
‘박치기 왕’ 김일, 국립현충원에 안장된다
기사입력: 2020/05/21 [11:5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프로레슬러 故 김일 옹의 유해가 오는 5월 22일 국립대전현충원 국가사회공헌자 묘역에 안장된다.

 

대한민국 스포츠 영웅이자 체육훈장 청룡장 수상자인 故 김일 옹은 1960년대 어렵고 힘든 시절, 주특기인 박치기로 국민들에게 큰 감동과 즐거움을 선사했다.

 

1963년 세계레슬링협회(WWA) 태그 챔피언, 1964년 북아메리카 태그 챔피언, 1965년 극동 헤비급 챔피언, 1966년 도쿄 올 아시아 태그 챔피언, 1967년 WWA 헤비급 챔피언, 1972년 도쿄 인터내셔널 태그 챔피언에 올랐다.


1994년 국민훈장 석류장, 2000년 체육훈장 맹호장, 2006년 체육훈장 청룡장을 추서 받았으며, 2018년에는 대한체육회가 선정한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에 헌액된 바 있다. 국가보훈처 국립묘지 안장대상심의위원회는 지난 4월 2일 한국 체육 발전에 공헌한 그의 다양한 업적을 인정하여 국립현충원 안장을 최종 승인했다.

 

이번 국립묘역 안장은 2002년 故 손기정(육상 마라톤), 2006년 故 민관식 전 대한체육회장, 2019년 故 서윤복(육상 마라톤), 故 김성집(역도) 이후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으로는 다섯 번째다.

 

대한체육회는 사회 전반의 체육 가치 향상과 체육인 자긍심 고취 등을 위해 ‘한국체육 진흥 유공자 국립현충원 안장’을 지원하고 있다.

장민호 기자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김일] ‘박치기 왕’ 김일, 국립현충원에 안장된다 장민호 기자 2020/05/21/
[김일] ‘박치기왕’ 김일, 2018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에 선정돼 조준우 기자 2018/12/05/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전통무예진흥법, 물 건너가기 전에 정신 좀 차립시다 / 최종표 발행인
전통무예진흥법 개정안, 국회 본회의 통과 / 조준우 기자
‘배구여제’ 김연경, 새 팀 찾아 나선다 / 조준우 기자
대한태권도협회, TF팀 구성 호신술 개발 논의 / 장민호 기자
유도 은메달리스트 왕기춘, ‘미성년 성폭행’ 구속기소 / 장민호 기자
자리공(장녹), 신장염에 상당한 효과 / 대전 임헌선 기자
유진, 상반신 누드 담긴 파격 화보 공개 / 최하나 기자
문체부는 전통무예진흥법을 조속히 시행해야 / 최종표 발행인
산딸나무, 껍질ㆍ잎ㆍ열매 효능 다 달라 / 대전 임헌선 기자
태권도진흥재단, 사랑의 헌혈 운동 동참 / 장민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