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핵주먹’ 타이슨 상대로 현역 최강자 나서려나
기사입력: 2020/05/28 [15:2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사진 : 마이크 타이슨 트위터 (무예신문)


마이크 타이슨(53)의 상대로 현역 헤비급 최고라고 불리는 타이슨 퓨리(31)가 물망에 오르고 있다.

 

타이슨 퓨리는 5월 27일(한국시각) “마이크 타이슨과 대결 하겠는가라는 전화를 받고, 그렇다는 답변을 했다”고 말했다.

 

마이크 타이슨은 몸만들기에 한창이다. 복귀전 상대에 대해 에반더 홀리필드가 거론되자 부인한 바 있다. 타이슨은 “홀리필드보다는 더 유명한 선수”라고 했다.

 

퓨리는 31전 30승(21KO) 1무를 기록 중인 무패 복서다. 역대 최고의 헤비급 복서로 거론되는 선수다. 퓨리는 키와 리치가 2미터가 넘는데다 날렵함도 갖추고 있다.


2015년에는 WBA, IBF, WBO, IBO 헤비급 통합 챔피언에 올랐다.

 

퓨리의 아버지는 아들이 튼튼하게 자라라는 의미로 당시 헤비급 스타였던 마이크 타이슨의 성을 이름에 붙였다고 한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타이슨] ‘핵주먹’ 타이슨 상대로 현역 최강자 나서려나 조준우 기자 2020/05/28/
[타이슨] 타이슨, 홀리필드 NO! 더 센 상대 나와라 조준우 기자 2020/05/25/
[타이슨] 핵주먹의 사각 링 복귀, 마이크 타이슨 훈련영상 공개 조준우 기자 2020/05/06/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국기원태권도9단연맹, “최영열 국기원장 물러나라” / 조준우 기자
‘문체부’ 전통무예위원 선임과 무예 종목지정 우려 / 대한본국검예협회 임성묵 총재
美 이현곤 태권도 대 사범의 ‘국기원장 선거법 개정 제언’ / 장민호 기자
바태연 “문체부ㆍ대한체육회, 故 최숙현 사건 책임져야” / 장민호 기자
태권도 국가대표 왕광연 코치, 대한체육회 체육상 수상 / 장민호 기자
벼랑 끝에 선 국기원 집행부 / 최종표 발행인
한국경찰무도협회, 사범 교육 및 세미나 개최 / 강준철 기자
최윤희 문체부 차관 “故 최숙현 선수 억울함 풀어줄 것” / 장민호 기자
국민대, 태권도 전자판정 시스템 개발 나서 / 장민호 기자
왕기춘, 성폭행 혐의 부인 “연애 감정 있었다” / 장민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