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스포츠
‘배구 여제’ 김연경, 국내 복귀 가능한가
기사입력: 2020/06/03 [09:3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사진 : 김연경 트위터 (무예신문)

 

세계적인 배구스타 김연경(32) 측이 원 소속팀 흥국생명과 접촉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국내 복귀 전망이 나오고 있다.

 

물론 김연경 측은 국내 복귀는 “여러 가능성 중 하나”라고 한다. 흥국생명도 “본인의 의사는 아직 들은 바 없었다”는 반응이다.

 

김연경은 지난달 터키 엑자시바시와의 2년 계약이 종료됐다. 코로나19로 유럽 리그 등 해외 팀과 계약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베이징 구단이 김연경 영입에 관심을 보인다는 보도가 있지만 중국은 코로나19가 심각한 나라다. 김연경은 은퇴 전 국내 리그에서 뛰고 싶다는 의견을 비친 적도 있다.

 

문제는 샐러리캡이다. 흥국생명은 FA 이재영과 연봉 6억원, 이다영과 4억원에 이미 계약했다. 김연경이 가세하면 최고 대우 연봉 6억5,000만원인데, 이러면 샐러리캡에서 16억5,000만원이 빠져나간다. 나머지 6억5,000만원으로 10여 명의 선수에게 연봉 지급이 가능하기는 쉽지 않다. 터키에서는 연봉 20억 원 안팎을 받은 김연경이 그 연봉을 받아들일지도 미지수다.

 

아울러 2012년 김연경이 국제 이적을 위해 FA로 해제를 흥국생명에 요구하고 흥국생명이 거절하면서 2년에 걸친 분쟁이 있었던 앙금도 있다. 결국 김연경이 임의탈퇴한 바 있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김연경] ‘배구 여제’ 김연경, 국내 복귀 가능한가 조준우 기자 2020/06/03/
[김연경] ‘배구여제’ 김연경, 새 팀 찾아 나선다 조준우 기자 2020/05/24/
[김연경] ‘배구여제’ 김연경, 터키 코로나 상황 심각해 귀국 조준우 기자 2020/04/15/
[김연경] [무예만평] 배구여제 김연경, 페네르바체에 잔류하나? 최경탄 화백 2017/05/19/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국기원태권도9단연맹, “최영열 국기원장 물러나라” / 조준우 기자
‘문체부’ 전통무예위원 선임과 무예 종목지정 우려 / 대한본국검예협회 임성묵 총재
바태연 “문체부ㆍ대한체육회, 故 최숙현 사건 책임져야” / 장민호 기자
한국경찰무도협회, 사범 교육 및 세미나 개최 / 강준철 기자
美 이현곤 태권도 대 사범의 ‘국기원장 선거법 개정 제언’ / 장민호 기자
태권도 국가대표 왕광연 코치, 대한체육회 체육상 수상 / 장민호 기자
국민대, 태권도 전자판정 시스템 개발 나서 / 장민호 기자
수난(受難) 속에서 만들어진 전통무예진흥법⑥ / 무예신문 편집부
최윤희 문체부 차관 “故 최숙현 선수 억울함 풀어줄 것” / 장민호 기자
권성영 무술감독, 끝없는 열정으로 한국 무술영화 이끈다 / 조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