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양천구 탁구장 관련 확진자 증가…소규모 체육시설 어쩌나
기사입력: 2020/06/06 [20:4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서울 양천구 탁구장 관련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6일 기준 17명으로 늘어났다.

 

초발환자인 52살 남성은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2일 사이 관내 탁구장 3곳(양천탁구클럽, 스마일탁구장, 목동탁구클럽)을 다녀온 뒤 4일 확진됐다.

 

이날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초발환자가 탁구장 3곳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하고 있다. 그 중에서 양천 탁구장 쪽에서의 환자 발생이 많은 상황이다”며 “아무래도 운동을 하기 때문에 마스크를 쓰기는 어려웠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40명 정도의 명단이 있는 회원명부를 통해 이들이 실제 확진자가 다녀간 시간대의 운동을 같이 했는지 등에 대해서 계속 확인하고 있는 상황이다”고 설명했다.

 

탁구장이나 일반 헬스장 등 소규모 실내체육시설은 정부가 지정한 고위험 시설이 아니라, 지역사회에서 벌어지는 소규모 동호인 모임까지 관리하기는 어렵다.

 

이에 방역 당국은 소규모 실내체육시설이라도 방역 수칙을 지키려는 시민들의 협조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장민호 기자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탁구장] 양천구 탁구장 관련 확진자 증가…소규모 체육시설 어쩌나 장민호 기자 2020/06/06/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국기원태권도9단연맹, “최영열 국기원장 물러나라” / 조준우 기자
‘문체부’ 전통무예위원 선임과 무예 종목지정 우려 / 대한본국검예협회 임성묵 총재
바태연 “문체부ㆍ대한체육회, 故 최숙현 사건 책임져야” / 장민호 기자
한국경찰무도협회, 사범 교육 및 세미나 개최 / 강준철 기자
美 이현곤 태권도 대 사범의 ‘국기원장 선거법 개정 제언’ / 장민호 기자
태권도 국가대표 왕광연 코치, 대한체육회 체육상 수상 / 장민호 기자
국민대, 태권도 전자판정 시스템 개발 나서 / 장민호 기자
수난(受難) 속에서 만들어진 전통무예진흥법⑥ / 무예신문 편집부
최윤희 문체부 차관 “故 최숙현 선수 억울함 풀어줄 것” / 장민호 기자
권성영 무술감독, 끝없는 열정으로 한국 무술영화 이끈다 / 조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