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종합
‘손가락 욕설’ 김비오 다음 달 출전, 스포츠계 징계는 솜방망이
기사입력: 2020/07/28 [15:4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사진 : 한국프로골프협회 홈페이지 (무예신문)


지난해 한국프로골프(KPGA)코리안투어 대회 도중 갤러리를 향해 가운데 손가락을 올리며 모욕적인 동작을 보였던 김비오가 다음 달부터 경기에 나설 수 있게 됐다.


7월 27일 한국프로골프협회(회장 구자철)는 김비오에게 특별 사면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김비오는 8월 21일부터 열리는 GS칼텍스 매경오픈부터 출전할 수 있다. 특별 사면 대상은 김비오 포함 8명이다. 대부분 부적절한 행동을 한 경우다.

 

한국프로골프협회는 “회원 간의 화합과 KPGA 발전을 위해서 사면했다”면서 “코로나19로 경제 활동이 위축된 징계자를 구제하고자 한다”는 입장도 전했다.

 

김비오는 지난해 DGB금융그룹 볼빅 대구경북오픈 최종 라운드 16번 홀 티박스에서 스윙 도중 사진을 찍는 갤러리에게 가운데 손가락을 내밀었다. 또, 골프채로 잔디를 내려찍기도 했다. 해당 장면은 전국에 생중계됐다.

 

사건은 미국 골프 채널이 선정한 2019년 세계 골프계 7대 논란에 포함될 정도로 비매너 장면으로 꼽혔다.

 

당시 김비오는 3년 출장 정지라는 중징계를 받았다. 이어 한국프로골프협회는 출장정지를 1년으로 감경해 줬다. 불과 3주 만에 취한 조처였다.

 

이번 김비오에 대한 출전 자격 정지 해제를 두고, 스포츠팬들의 반응은 엇갈린다. 최근 일련의 사태를 감안할 때, 이번에도 스포츠계 징계가 너무 가볍지 않느냐는 논란에 휩싸일 전망이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김비오] ‘손가락 욕설’ 김비오 다음 달 출전, 스포츠계 징계는 솜방망이 조준우 기자 2020/07/28/
[김비오] 손가락 욕설 김비오, 3년 자격정지 ‘중징계’ 조준우 기자 2019/10/01/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추억의 스포츠영화 이야기 ‘사랑을 위하여’ / 김주철 영화칼럼리스트
당수도계의 거목(巨木) 최희석 총재 별세 / 장민호 기자
바태연, “대한체육회장 선출방식 직선제로 바꿔라” / 장민호 기자
태권도선수 신민철, 아내 혜림 소속사 ‘르 엔터’와 전속 계약 / 최현석 기자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 국회 본회의 통과 / 장민호 기자
‘코로나19’ 마사회, 부분 개장도 잠정 연기 / 조준우 기자
한국체육산업개발, 경영실적평가 6년 연속 A등급 받아 / 최현석 기자
2020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 컨벤션, 오는 10월 온라인으로 개최 / 최현석 기자
경찰청, 탐정 관련 업체 특별단속 실시 / 최현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