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종합
서울시, 체육계 인권침해 근절위해 '원스트라이크 아웃' 도입
기사입력: 2020/09/09 [14:0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서울시가 체육인 인권보호를 위한 조례를 만든다. 인권침해 신고를 위한 핫라인도 설치한다. 또,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도입해 가해자에 대한 처벌 수위도 높인다.

 

서울시는 9월 9일 체육계 인권 침해 근절을 위해 '서울시 체육계 인권침해 근절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대책은 ‘고 최숙현 선수 사건’을 계기로 서울시 소속 직장운동경기부 선수 등을 포함한 체육인들의 인권을 보호하고 선수들의 안전한 스포츠 활동을 보장하기 위해 마련됐다.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직장운동경기부(장애인팀 포함)는 50개 팀이다. 375명의 선수와 감독·코치가 활동 중이다.

 

서울시는 체육인 인권침해를 예방하기 위해 체육인 인권보호를 위한 '서울시 체육기본조례(가칭)'를 신설, 선수단 합숙 시스템 및 합숙환경 개선, 선수들이 지도자를 평가할 수 있게 성적 중심의 지도자 평가제도 개선, 지도자 및 선수 대상 교육 개선 등의 대책을 시행한다.

 

아울러 서울시 관광체육국 소속의 인권침해 신고 핫라인도 만든다. 신고 접수를 하면 즉각적으로 시 체육회 감사실 조사 또는 '스포츠윤리센터' 이첩 등을 실시할 방침이다.

 

인권침해 가해자에 대해서는 발생 즉시 직무에서 배제하고, 가해가 확인되면 해임 등 강력한 신분상 조치를 한다.

 

인권침해 상시 모니터링과 거버넌스 체계 구축을 위해 '인권지킴이 매뉴얼' 제작과 배포, 정기 실태조사 및 모니터링 체계 구축, 서울시와 직장운동부간 정례간담회 운영, '서울시 체육계 인권침해 근절 대책위원회(가칭)' 신설 등의 대책도 시행한다.

 

서울시는 “이번 대책을 통해 체육계의 성적 지상주의 문화와 선수단 운동 환경을 개선해 서울시 소속 선수단 모두가 존중하면서 스포츠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서울] 서울시, 체육계 인권침해 근절위해 '원스트라이크 아웃' 도입 조준우 기자 2020/09/09/
[서울] 서울시, 2032년 올림픽 국내 유치도시로 선정 장민호 기자 2019/02/11/
[서울] 22일 밤 12시까지 ‘서울 문화 맘껏 즐기자’ 시정뉴스 2009/08/04/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UFC 아데산야, 코스타 누르고 타이틀 지키며 20연승 / 조준우 기자
9단연맹, 전갑길 이사장 사퇴 촉구 성명서 발표 / 조준우 기자
美 이현곤 사범, “국기원장 선출 방식과 절차 잘못 논의되고 있다” / 조준우 기자
Dr.VAROGEL, 국기원에 후원 물품 전달 / 조준우 기자
대무협-우림라이프, 무예ㆍ체육인 복지 지원 MOU 체결 / 강은정 기자
2020 공수도 온라인대회, ‘성료’…다양한 연령층 참가 / 장민호 기자
대한태권도협회, 세종시협회 승품단 심사 시행권한 정지 / 장민호 기자
在美 태권도 원로의 제안, 국기원장 선거 일단은 기존 정관대로 / 이현곤 국기원태권도9단연맹 부회장
대한택견회, 온택트 택견 영상 제작…다시점 촬영기법 도입 / 장민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