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정다운, UFC 대회서 아쉽게 무승부 기록
기사입력: 2020/10/26 [18:1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사진 : UFC (무예신문)


국내 최초의 UFC 라이트헤비급 파이터 정다운(27·코리안 탑팀)이 아쉽게 무승부를 기록했다.

 

정다운은 10월 25일(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 야스 아일랜드에서 열린 ‘UFC 254’ 언더카드에서 샘 앨비(34·미국)를 상대로 3라운드 무승부를 기록했다(29대28, 28대29, 28대28).

 

정다운은 UFC 2연승을 포함해 12연승을 달리는 중이었다. 큰 키에 타격이 강점인 선수다.

 

정다운은 앨비를 압박했지만 앨비의 노련함이 만만치 않았다. 1, 2라운드는 막상막하였고, 3라운드에 정다운이 앨비를 다운시키기도 했지만 판정 결과는 기대에 못 미쳤다.

정다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부족해서 이기지 못했다. 스승님과 코리안탑팀 식구들에게 죄송하다”며 “더 발전해서 돌아오겠다. 응원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하고 또 죄송하다”고 밝혔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정다운] 정다운, UFC 대회서 아쉽게 무승부 기록 조준우 기자 2020/10/26/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시ㆍ도태권도협회 회장선거, 이제는 악습 끊어야 할 때 / 용인대 진중의 교수
격투기 파이터 최정윤, 성상납 제안 등 폭로 ‘충격’ / 조준우 기자
경기도태권도협회장에 김경덕 現 회장 당선 / 조준우 기자
한국무예총연합회 제6대 회장에 차병규 당선 / 조준우 기자
UFC 맹주 맥그리거, 다시 돌아온다 / 조준우 기자
체육도장 어린이통학버스, 운전자 및 운영자의 의무는? / 조준우 기자
김경덕 경기도태권도협회장, 선거 관련 갈등 기사에 조목조목 반박 / 조준우 기자
[만평] “누가 날 건드려” 서울시태권도협회 / 무예신문 편집부
최성환, 2020 추석장사씨름대회 한라장사 차지 / 장민호 기자
‘UFC’ 하빕 누르마고메도프, 돌연 은퇴 선언 / 조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