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부산시국무도연맹 우홍열 회장, 명예 퇴임…국무도 저변확대 이끌어
기사입력: 2021/02/21 [20:5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부산 지역의 국무도의 활성화와 저변확대를 이끌었던 부산광역시체육회 국무도연맹 우홍열 회장이 명예 퇴임했다. 이ㆍ취임식은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준수한 가운데 지난 2월 19일 오후 부산큐비e센텀에서 열렸다.

 

우홍열 회장은 가장 어려운 시기 3대, 4대, 5대에 이어 통합초대 회장직을 수행하며, 부산시 국무도연맹을 반석 위에 올려놓았다.

 

행사는 우홍열 통합초대 회장이 정승훈 신임 회장에게 ‘국무도 기’를 전수하면서 시작됐다.

 

이날 우홍열 회장은 “때로는 희망과 좌절, 기쁨과 슬픔, 땀과 외로움 속에서 걷고 걷다가 어느새 나이가 들었다. 흰머리 늘어나고 뒤를 돌아보는 나이가 되어서야 그 길에서 만나던 사람들 속에서 우리라는 이름으로 사랑의 향기만은 간직하고 싶다”고 감사인사를 말하며 “앞으로도 국무도의 발전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통합 제2대 정승훈 회장은 “국무도는 우리의 전통무예로 국술, 국검, 국무로 나뉜다. 태권도와 택견에서는 보기 힘든 검과 봉을 쓰는 무예이다”며 “국무도의 활성화를 위해 우수선수 발굴, 투명한 운영은 물론 신뢰받는 연맹을 만드는데 모든 정성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취임사를 통해 밝혔다.

 


한편 무예 발전을 위해 큰 역할을 해준 공로를 인정해 무예신문 최종표 발행을 대신해 김성윤 부산지사장이 우홍열 회장에게 공로패를 수여했다.

부산 한달용 기자 부산 한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탁구 소녀 신유빈, 도전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 조준우 기자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를 돌아본다 / 오노균 태권도문화원장
수영 황선우, 노메달이지만 가능성 봤다 / 조준우 기자
한국 女배구, 숙적 일본 꺾고 8강행 확정 / 조준우 기자
세계어린이태권도연맹-메타스콜레, MOU 체결 / 장민호 기자
2020 도쿄올림픽 첫 도핑으로 실격 / 조준우 기자
양궁 안산, 3관왕 올라…한국 올림픽 역사상 최초 / 최현석 기자
‘25년만의 쾌거’ 우상혁, 높이뛰기 결승 진출 / 조준우 기자
국민체육진흥공단, KSPO 청렴 콘서트 개최 / 최현석 기자
안산 선수 향한 난데없는 ‘페미’ 비방…외신도 주목 “온라인 학대” / 최현석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