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전통무예진흥법에 손 놓는 문체부, 적극 추진 여론 비등
기사입력: 2022/01/04 [11:4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올해는 무예계의 희망인 전통무예진흥법이 차질 없이 추진돼야 한다는 의견이 높다. 오는 3월 29일이면 전통무예진흥법이 시작된 지 만 13년이다. 지금까지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설문조사, 기본계획수립, 공청회, 종목 선정 등을 핑계로 많은 시간을 소모했다.

 

전통무예진흥법의 제대로 된 시행만을 고대(苦待)하는 무예계는 무진법 시행이 언제쯤 정상적으로 진행될지 불투명한 점에 대한 불안과 불만이 크다. 게다가 코로나19사태까지 겹쳐 그 답답함이 가중된 상태다.

 

문체부 측은 국회 임오경 의원실에서 발의한 전통무예진흥법 개정안이 현재까지 진행의 전부라는 입장이다. 진흥 종목 선정이 언제 이뤄질지 계획이 없다고 한다. 문체부에 문의를 해도 담당자가 바뀌어 업무 파악이 안 된 경우가 허다하다.

 

전통무예진흥법은 대통령령에 따라 문체부 장관이 시행을 하도록 법으로 정해 놓고 있다. 그런데도 문체부가 손을 놓고 있는 형국이다. 무예계 지도자들과 일선 사범, 관장들이 목소리를 내지 않으면 전통무예진흥법 시행은 언제쯤 추진될지 가늠하기가 힘들다는 전망이다.

 

취재 결과 대다수 무예 단체들은 대통령령으로 규정한 무진법 시행을 문체부가 가볍게 보고 늦장을 부린다고 판단하는 듯하다.

 

코로나19 사태로 침체된 상황에서도 문화적 가치는 어떤 부분보다 중요하다. 세계인들이 열광하는 태권도와 방탄소년단(BTS)을 보면 알 수 있다.

 

무예 단체들이 모은 중지대로 문체부는 더 이상 전통무예진흥법 시행을 방임하면 안 된다.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 세월이 지났다. 무예계가 참아 온 만큼 문체부가 전통무예진흥법 시행을 더 이상 늦추면 안 될 것으로 보인다.

임성진 기자 임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손흥민 경기 생중계, 유료 채널서 시청 가능…‘공짜란 없다’ / 조준우 기자
한민족합기도무술협회, ‘제12회 세계합기도무술축제’ 9월 부산서 개최 / 최현석 기자
세계줄넘기위원회, 송파구줄넘기협회와 업무협약 체결 / 최현석 기자
‘원챔피언십’ 탕카이, 한국 파이터에 잇따라 KO승…챔피언에 도전 / 최현석 기자
문체부, 문화·체육·관광 디지털 정책 국민 의견 듣는다 / 최현석 기자
2022 파워태권도대회 시즌2, 5일 고양체육관서 ‘개막’ / 장민호 기자
태권도진흥재단, ‘교육기부 우수기관’으로 선정…태권도 성지 명성이어가 / 장민호 기자
조코비치, 미국 US 오픈 출전 기회 부여해 달라 / 조준우 기자
2022 청소년스포츠한마당 스쿼시대회, 다음달 3일 개최 / 최현석 기자
예천군, 전국 중고 양궁대회 개최…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 최현석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