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칼럼
[신년사] 박윤박 대한국술합기도협회 총재 “호랑이의 힘찬 기운을 받아 소망하는 모든 일 이루길”
기사입력: 2022/01/14 [14:0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대한국술합기도협회 총재 박윤박 ©무예신문

존경하는 무예가족 여러분, 반갑습니다. 새 아침이 밝았습니다.

2021년 한 해 동안 대한국술합기도협회에 보내주신 여러분들의 뜨거운 관심과 성원에 감사드립니다.

 

오랜 세월을 이어온 전통무예는 한민족 고유의 혼과 정신이 살아있는 문화유산이자 역사로서 우리의 진취적 기상을 전 세계에 널리 알려왔습니다. 그러나 현재 무예계의 상황은 어둡기만 합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무예단체들은 물론 일선체육관들이 사면초가에 놓여있기 때문입니다. 우리 모두가 희망을 잃지 않고 함께 힘을 낸다면 지금의 역경을 이겨낼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2022년 임인년에는 호랑이의 힘찬 기운을 받아 소망하는 모든 일들이 이루어지시길 기원하며, 가정의 행복과 가족 모두가 건강하시길 진심으로 바라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대한국술합기도협회

총재 박윤박

무예신문 편집부 무예신문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국대는 국대다’ 태권도 영웅 문대성, 19년 만에 복귀 선언 / 무예신문 편집부
제27회 국제 한·중·러 청소년 무술문화교류대회 개최 / 최현석 기자
한국마사회, 새로운 한국경마 미래 100년 비전 선포 / 최현석 기자
제5회 전국 종별 우슈선수권대회, 상주서 열린다 / 최현석 기자
고양시청 이아름, ‘제25회 춘천 아시아태권도선수권’ 출전 / 장민호 기자
제2의 옥래윤 탄생할까? 원챔피언십, 美 생중계대회 개최 / 최현석 기자
2년 만에 돌아온 ‘전국청소년합기도페스티벌’…최강자는 누구? / 장민호 기자
강민숙 시인 ‘생일’ / 강민숙 시인
대한검도회, 2022 여학생 검도교실 운영한다 / 최현석 기자
글로벌합기도협회, 국제태권도연맹과 업무협약 체결 / 임종상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