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대한체육회, 합기도‧족구 전국체전 시범종목으로 채택
기사입력: 2022/01/24 [21:1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2019 충주 세계무예마스터십 합기도종목 경기장면 (무예신문)

 

대한체육회는 1월 24일 서울 태릉선수촌 챔피언하우스에서 제8차 이사회를 개최하고, 전국체육대회 시범종목으로 합기도, 족구를 채택했다.

 

이번 이사회에서는 2021년 대한체육회 사업결과 및 결산, 전국생활체육대축전 대회운영 방식 변경, 전국체육대회 시범종목 채택, 신규 회원종목단체 가입 승인, 정관개정 등 5개 규정 개정 등을 의결했다.

 

먼저, 2021년 대한체육회 사업결과 및 결산에 대해 심의하고,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종목단체인 ‘대한체스연맹’을 올해말까지 한시적으로 준회원단체로 승인했다.

 

또한 전국생활체육대축전 대회운영 방식을 올해에 한해 종목별 자율적 분산개최 방식으로 변경했다. 이는, 전국체전을 개최한 시도에서 차차기연도에 대축전을 개최해야 하는데, 2020년 코로나 상황으로 전국체전이 순연되면서 2022년 대축전 개최지가 없게 되어 이를 자율적 분산개최 방식으로 변경했다.

 

이와함께 전국체육대회 종목을 12년 만에 확대했다. 2009년 산악, 댄스스포츠, 택견 종목을 시범종목으로 채택한 이후 처음으로 합기도, 족구를 시범종목으로 채택했다. 시도별 경기가맹단체 구성 비율, 최근3년 간 등록선수 중 전국규모대회 참가실적, 19세이하부와 대학부, 일반부의 연계성, 전국체육대회 기념대회 개최 여부 등을 고려하였다. 단 시도체육회가 예산지원이 가능할 때까지 협회가 자체부담하고, 족구는 올 3월까지 전국체육대회 기념대회를 개최하는 조건을 이행해야한다.

 

이번 전국체육대회 시범종목 채택으로 각 종목의 전문선수를 육성하는 환경 조성과 종목 저변 확대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며 대한체육회는 스포츠 발전에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전국체육대회가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는 대회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날 체육회는 정관 등 5개 규정 개정과 2022년 정기대의원 총회 개최 계획 등을 심의 의결했다.

최현석 기자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국대는 국대다’ 태권도 영웅 문대성, 19년 만에 복귀 선언 / 무예신문 편집부
제27회 국제 한·중·러 청소년 무술문화교류대회 개최 / 최현석 기자
한국마사회, 새로운 한국경마 미래 100년 비전 선포 / 최현석 기자
제5회 전국 종별 우슈선수권대회, 상주서 열린다 / 최현석 기자
고양시청 이아름, ‘제25회 춘천 아시아태권도선수권’ 출전 / 장민호 기자
제2의 옥래윤 탄생할까? 원챔피언십, 美 생중계대회 개최 / 최현석 기자
2년 만에 돌아온 ‘전국청소년합기도페스티벌’…최강자는 누구? / 장민호 기자
대한검도회, 2022 여학생 검도교실 운영한다 / 최현석 기자
강민숙 시인 ‘생일’ / 강민숙 시인
글로벌합기도협회, 국제태권도연맹과 업무협약 체결 / 임종상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