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칼럼
새 정부, 체육부를 독립 시켜라
기사입력: 2022/01/28 [15:4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발행인 최종표 

지난 1월 10일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정부조직법 일부개정 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발의안에는 체육 관련 업무 등을 총괄하는 ‘체육부 신설’이라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필자가 지난 2015년 7월 ‘체육부 독립’을 언급한 내용이어서 더욱 관심이 크다. 당시 문화체육관광부에 체육 업무를 관장하는 곳은 2국에 6과였다. 지금은 1국에 6과이다. 1국이 사라져 버렸다. 시간이 지날수록 풍선에 공기가 빠지듯 초라해지는 부처가 체육 분야이다. 그만큼 체육이 정부로부터 외면당하고 있다는 방증일 것이다.

 

문체부 산하 체육 관련 기관은 대한체육회, 대한장애인체육회, 국민체육진흥공단, 태권도진흥재단 등을 비롯해 상당수이다. 그런데도 중앙 부처 담당 공무원은 불과 60여 명밖에 되지 않는다. 특히 올해부터는 ‘스포츠 기본법’과 ‘체육인 복지법’, ‘스포츠 클럽법’까지 시행된다. 그만큼 업무량이 늘어난다는 의미이다. 하지만 그에 따른 대책은 찾아보기 힘들다.

 

100세 시대를 맞이하고 있는 지금 상황에서 체육은 더욱 중요한 분야 임에 틀림없다. 고령사회에서 체육은 의료비 절감뿐만 아니라, 삶의 질을 향상시킨다. 이에 체육프로그램 개발 및 체육시설 확충 등 인프라 구축은 절실하다. 당연히 체육 분야에 많은 인력이 요구된다.

 

업무량은 방대한 데 인력이 부족하면 빈틈이 생길 수밖에 없다. 연일 체육계의 사건 사고들이 터져 나오고, 각종 국제대회 성적이 저조한 것에 소관부처의 관리, 감독 소홀과 무관하지 않다.

 

국가복지에 대한 시스템이 얼마나 잘되어 있느냐에 따라 선진국과 후진국으로 판단되는 시대이다. 국가 위상은 물론 대한민국의 스포츠 입지가 좁아지고 있다는 것은 정부가 깊이 반성해야 한다. 또 각 부처에 체육 업무가 분산되어 있어 발목 잡히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

 

올해는 새 정부가 들어선다. 새 정부는 각 부처에 분산되어 있는 체육 업무를 하나로 통합시키는 컨트롤 타워를 만들어야 할 것이다.

 

국민을 위해서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체육 분야의 정책 사업을 체계적으로 꾸려나갈 수 있도록 독립된 정부 부처가 하루속히 신설되어야 한다.

 

체육 업무를 전담하는 중앙 기관이 생기고, 국민건강은 물론 예전의 대한민국 체육 활성화가 이루어지는 것이, 꿈이 아닌 현실이 되기를 기대해 본다.

최종표 발행인 최종표 발행인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국대는 국대다’ 태권도 영웅 문대성, 19년 만에 복귀 선언 / 무예신문 편집부
제27회 국제 한·중·러 청소년 무술문화교류대회 개최 / 최현석 기자
한국마사회, 새로운 한국경마 미래 100년 비전 선포 / 최현석 기자
제5회 전국 종별 우슈선수권대회, 상주서 열린다 / 최현석 기자
고양시청 이아름, ‘제25회 춘천 아시아태권도선수권’ 출전 / 장민호 기자
제2의 옥래윤 탄생할까? 원챔피언십, 美 생중계대회 개최 / 최현석 기자
2년 만에 돌아온 ‘전국청소년합기도페스티벌’…최강자는 누구? / 장민호 기자
대한검도회, 2022 여학생 검도교실 운영한다 / 최현석 기자
강민숙 시인 ‘생일’ / 강민숙 시인
글로벌합기도협회, 국제태권도연맹과 업무협약 체결 / 임종상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