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제2의 옥래윤 탄생할까? 원챔피언십, 美 생중계대회 개최
기사입력: 2022/05/19 [12:3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원챔피언십 사진제공 (무예신문)

 

아시아 최대 격투기 단체 ‘원챔피언십(ONE Championship)’이 작년에 이어 미국 생중계 대회를 또 연다.

 

전 UFC 챔피언을 이기는 모습이 미국 전역으로 방송되어 국제적인 명성을 얻은 옥래윤(31) 같은 한국 파이터 성공 사례가 또 나올지 관심이 쏠린다.

 

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는 2022년 말부터 12개월마다 12개 대회를 미국·캐나다에 생중계하는 조건으로 원챔피언십과 다년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는 시청자 1억7500만을 돌파한 글로벌 OTT다.

 

원챔피언십은 지난해 4월 개최한 4차례 대회에서 모두 10경기(라이브6·녹화4)를 프로농구 NBA 중계로 유명한 TNT를 통해 미국 전역에 방송했다. 옥래윤은 TNT 라이브 매치에서 UFC 라이트급 챔피언을 지낸 에디 알바레스(38)를 만장일치 판정으로 꺾었다.

 

리치 프랭클린(48) 원챔피언십 부사장은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계약 관련 인터뷰에서 “옥래윤이 전 UFC 챔피언에게 거둔 짜릿한 승리는 즉시 미국 시청자에게 전달됐다. 당시 대회가 열린 싱가포르와는 지구 반대편에 있는 나라에서도 스타가 됐다는 얘기”라며 의미를 부여했다.

 

프랭클린은 2005~2006년 UFC 미들급 챔피언을 지내고 2019년에는 명예의 전당에도 헌액된 종합격투기 전설이다.

 

그는 “알바레즈를 영입할 때만 해도 ‘상대가 될만한 선수가 있겠느냐’는 반응이 대부분이었다. 옥래윤은 TNT 생중계 경기에서 이기며 ‘원챔피언십은 상당히 수준 높은 대회’라는 인식을 미국에 심어줬다”고 평가했다.

 

옥래윤은 알바레스를 이긴 기세를 몰아 지난해 9월 원챔피언십 종합격투기 라이트급 챔피언으로 등극했다. 또 다른 한국인이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생방송 대상으로 선택되고, 승리까지 거둬 북미에서도 유명한 선수가 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최현석 기자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한국, 제14회 코리아오픈 국제공수도선수권대회 종합우승 차지 / 부산 한달용, 김석희 기자
태권도진흥재단, 창립 17주년 기념식 개최…우수 공공기관으로 ‘우뚝’ / 장민호 기자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조직위, 종목별 경기위원장 위촉 / 무예신문 편집부
국내 최대 규모 ‘제11회 전국무에타이대회’, 익산서 열려 / 최현석 기자
전국생활체육대축전 빙상대회, 3년 만에 개최 / 조준우 기자
검도고단자들의 한판승부! 제12회 검도8단선수권대회 개최 / 최현석 기자
걸크러쉬 격투예능 ‘씨름의 여왕’ 제작…제2의 씨름 부흥 기대 / 최현석 기자
전남, 전지훈련 최적지 입증…1,040팀 20만여명 유치 / 최현석 기자
이시종 충북지사, 임기 마치고 퇴임…“인재양성·무예올림픽 창건” 부탁 / 장민호 기자
2022 아시안컵 보령국제요트대회, 즐길거리 ‘풍성’ / 최현석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