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종합
한국마사회, 새로운 한국경마 미래 100년 비전 선포
기사입력: 2022/05/20 [10:3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사진=한국마사회 (무예신문)


한국마사회(회장 정기환)가 새롭게 맞이할 100년을 향한 새로운 비전을 선포했다.

 

한국마사회는 지난 19일 서울경마공원에서 ‘한국경마 100년 기념식’을 개최하고 그동안 한국경마가 이룩한 성과를 공유했다.

 

한국경마는 지난 1922년 사단법인 조선경마구락부 설립 후 5월 20일 서울 동대문훈련원 광장에서 처음으로 시작된 이후 올해로 100년을 맞이했다. 불모지에서 시작된 한국경마는 지난 100년간 대중 스포츠로 비약적인 발전을 이룩하며 매출액 기준 세계 7위 경마 시행 국가로 발돋움했다.

 

특히 선진국 수준의 경마 시설을 조성해 국민에게 레저 공간을 선사하고 아시아 경마회의(ARC) 개최와 아시안게임과 올림픽 승마경기 성공 기반을 닦았다.

 

또한 경주마 육성 목장과 과학적인 훈련시설 설치, 지속적인 국내산 마 우대 정책 추진 등을 통해 외부 의존 없는 자립적인 경마 시행의 발판을 마련해왔다.

 

이런 노력으로 해외 16개국에 한국경마 실황을 송출(2021년 517억 원 매출)하고 경마 개도국에 경마 인프라를 수출하며 국제 대회 개최 및 국내산 마 해외 원정 선전과 닉스고의 세계 제패에 이르기까지 한국경마의 위상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

 

이를 통해 국가재정 기여(연간 약 1.5조 원)와 경주마 생산 농가소득을 창출(연간 약 100억 원)하고 축산발전기금 출연(연간 약 1,000억 원)으로 말산업 성장 재원을 조성했으며, 다양한 일자리(약 1만 명 직간접 고용) 창출과 사회공헌 기금 지원(연간 약 140억) 등으로 공공기관으로서 국민 경제에 이바지 해오고 있다.

 

그러나 경마 시행 100년을 목전에 두고 한국마사회는 코로나19로 인해 경마 중단과 말산업 존립 기반 붕괴 등 창립 이후 최대 위기에 직면했다. 또 사회적으로 경마 시행 권한분산과 말 복지 개선 요구의 목소리가 나왔다.

 

이에 한국마사회는 국내 경마와 말산업 재건과 사회적 책임 이행을 위해 경마 시행 100년이 되는 올해를 기관 재도약을 위한 전환점으로 정하고 새로운 비전을 통해 위기 극복과 미래를 향한 혁신 의지를 대내외에 표명하게 된 것이다.

 

이에 마사회는 ‘VISION 2037, 글로벌 TOP 5 말산업 선도기업’을 새로운 비전으로 제시했다.

 

15년 이내에 경마산업은 전 세계 7위 수준에서 5위 수준으로 발전시키고 승마산업은 5대 말산업 선진국(미국, 프랑스, 영국, 독일, 호주)을 지향하겠다는 목표이다.

 


새로운 비전 선포는 한국마사회 정기환 회장과 한국경마 100년 사업 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인 이수아 신입사원이 함께 발표했다. 기성세대와 MZ 세대가 다 같이 100년 비전 실천을 다짐한다는 의미이다.

 

또한, 외부 위원회와 경마 유관단체, 마사회 임직원 의견을 바탕으로 비전을 구현하기 위한 슬로건을 ‘말과 함께 한 100년, 다시 뛰는 한국마사회’로 확정했다.

 

이는 경마 100년 업력(業歷) 성과 공유를 통해 기관 고유 정체성을 확립하고 이를 구심점(求心點)으로 삼아 재도약하고자 하는 경마구성원들 모두의 의지를 표명하는 것이다.

 

비전을 달성하기 위한 4대 전략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고품질 경마서비스 제공, KRA형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추진, 국민의 삶과 함께하는 반려마(馬) 시대 개막, 사회와 소통하는 ESG경영 추진 등을 수립했다. 이는 상생과 소통, 협력, 조직투명성, 동물 복지, 성장과 나눔을 핵심 키워드로 하는 12가지 실천과제들로 구체화 될 예정이다.

 

한국마사회 정기환 회장은 “지난 100년 많은 한계에 도전해 세계무대에서 위상까지 달라졌지만, 국민의 기대에는 부족한 부분이 많았다”며 “오늘 국민 앞에 약속한 새로운 100년 비전 실천을 통해 국가와 공익에 이바지하는 산업으로 경마 그 이상의 가치를 구현해 세계 속 자랑스러운 K-경마를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최현석 기자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한국, 제14회 코리아오픈 국제공수도선수권대회 종합우승 차지 / 부산 한달용, 김석희 기자
태권도진흥재단, 창립 17주년 기념식 개최…우수 공공기관으로 ‘우뚝’ / 장민호 기자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조직위, 종목별 경기위원장 위촉 / 무예신문 편집부
국내 최대 규모 ‘제11회 전국무에타이대회’, 익산서 열려 / 최현석 기자
전국생활체육대축전 빙상대회, 3년 만에 개최 / 조준우 기자
검도고단자들의 한판승부! 제12회 검도8단선수권대회 개최 / 최현석 기자
걸크러쉬 격투예능 ‘씨름의 여왕’ 제작…제2의 씨름 부흥 기대 / 최현석 기자
전남, 전지훈련 최적지 입증…1,040팀 20만여명 유치 / 최현석 기자
이시종 충북지사, 임기 마치고 퇴임…“인재양성·무예올림픽 창건” 부탁 / 장민호 기자
2022 아시안컵 보령국제요트대회, 즐길거리 ‘풍성’ / 최현석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