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종합
전남, 전지훈련 최적지 입증…1,040팀 20만여명 유치
기사입력: 2022/06/30 [11:2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전라남도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최적의 동·하계 전지훈련지로 자리매김하면서, 1,000여 팀을 유치, 100억원이 넘는 경제효과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전라남도는 2021년 여름과 2022년 겨울철 기간 시군별 전지훈련 유치 실적을 평가한 결과, 이 기간 동안 전남을 찾은 선수단은 1,040개 팀, 연인원 20만 2,748명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른 경제유발 효과는 172억 원으로 추산된다. 이는 전년도 연인원(7만 775명)보다 무려 13만 1,973명이 증가한 것이다.

 

전지훈련 장소로 많이 방문한 지역은 해남, 강진, 광양, 여수, 구례 순이었다. 이에 따라 최우수상에 해남군, 우수상에 강진군, 광양시, 장려상에 여수시, 구례군, 노력상에 화순군, 완도군이 선정됐다. 부상으로 최우수상은 6,000만 원, 우수상은 4,000만 원, 장려상은 2,000만 원, 노력상은 1,000만 원을 지원했다.

 

전지훈련 주요 운동 종목은 축구, 야구, 육상, 배드민턴 등이다. 서울, 경기, 광주, 전북 등 전국 곳곳에서 전남을 찾았다. 특히 수도권 지역의 선수 9만 7,473명(연인원)이 훈련을 해 전체 훈련 인원의 48%를 차지했고, 전년(3만 2,742명)과 비교해서도 크게 늘었다.

 

이는 전남의 우수한 관광자원과 온화한 기후, 맛있는 음식, 편리한 교통 여건 등이 주요 요인이란 분석이다. 전남도와 시군이 다시 찾는 전지훈련장으로 이미지를 높이기 위한 각종 할인 혜택 등 스포츠 인프라 구축에 힘쓴 것도 한몫했다.

 

전남도 김기평 스포츠산업과장은 “앞으로도 전남을 방문하는 전지훈련팀이 훈련에 불편함이 없이 경기력 향상에 집중하도록 쾌적한 체육시설을 확충, 지역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최현석 기자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손흥민 경기 생중계, 유료 채널서 시청 가능…‘공짜란 없다’ / 조준우 기자
한민족합기도무술협회, ‘제12회 세계합기도무술축제’ 9월 부산서 개최 / 최현석 기자
세계줄넘기위원회, 송파구줄넘기협회와 업무협약 체결 / 최현석 기자
‘원챔피언십’ 탕카이, 한국 파이터에 잇따라 KO승…챔피언에 도전 / 최현석 기자
2022 파워태권도대회 시즌2, 5일 고양체육관서 ‘개막’ / 장민호 기자
태권도진흥재단, ‘교육기부 우수기관’으로 선정…태권도 성지 명성이어가 / 장민호 기자
2022 청소년스포츠한마당 스쿼시대회, 다음달 3일 개최 / 최현석 기자
예천군, 전국 중고 양궁대회 개최…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 최현석 기자
기재부, 2027 충청권 유니버시아드대회 승인 / 최현석 기자
임실군, 씨름 전지훈련 최적지로 떠올라 / 최현석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