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 사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람과 사람
종합 28단, 전국 공무원 최고 유단자
기사입력: 2010/02/05 [13:0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지난 11월 25일 행정안전부는 전국 공무원들이 갖고 있는 각종 기록 1,500여건을 대상으로 총 83개의 최고기록을 선정했다. 이중 무술단수 28단으로 최고유단자로 선정된 강릉교도소의 안태일(45) 교위를 만나봤다.

 
■ 무술과 인연이 궁금하다.
유도 유단자셨던 아버님과 경찰 공무원이었던 고모부의 영향이 컸다. 2남 4녀 형제 자매모두 유단자들이다.
 
■ 종합 28단의 유단자다.
어쩌다 보니 종합 28단이 됐다(웃음). 태권도가 5단이고 우슈가 7단, 경호무술과 합기도가 각각 8단이다.
 
■ 다양한 무술을 섭렵했다. 이유는.
이소룡을 보고 쿵푸(우슈)에 관심을 갖게 됐다. 이때 다니던 도장에서 태권도도 가르쳤다. 두 가지를 모두 배우고 나니, 호신술과 체포술을 익히고 싶어 경호무술과 합기도를 함께 배웠다. 교도관이 된 29살까지 체육관 사범생활을 하며 도장에서 살다시피 했다.
 
■ 직업이 교도관이다.
지난 1988년 당시 지강헌 버스 탈출사건이 발발했다. 이때만 해도 무술 경찰만 존재할 뿐, 무술 교도관이 없었다. 이후 무술교도관 제도가 생기면서 1기 교도관으로 선발됐다. 교도관 외에도 천무관(강릉시 포남동)이라는 종합무술 체육관을 집사람(우슈 4단, 경호무술 7단)과 함께 운영 중이다. 참고로 유단자라고 해서 재소자들이 말을 더 잘 듣거나 하지는 않는다(웃음).
 
■ 새롭게 도전하고 싶은 무술은.
공수도나 격투기 무술을 배울 계획이다. 우슈에 산타라는 종목과 접목시켜 제자들의 대학교 진학시 가산점을 받을 수 있도록 돕고 싶다.
 
 
무예신문 (http://mooye.net/) 
윤영진 기자 윤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명장 10/03/25 [11:22] 수정 삭제  
  장인이라는 말이있다 연구와 끈임없는 노력으로 한가지에 충실한 장인. 무술인으로써 가장 듣기싫은말은 합이 몇단??? 단수가 20단이 넘어가는걸 자랑스럽게 여기는 우리들.. 문제 있다고 봐야죠 사이비단체가 난립하니 이런일이 생긴다고 봅니다. 명예단도 있지만 정말 문제 있다고 봅니다 ㅉㅉ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무술] 레슬링부터 유도까지 ‘연합세미나’ 개최 장민호 기자 2019/07/09/
[무술] [영상] 국제 한ㆍ중 청소년무술문화교류대회, 중국무술 시연 최현석 기자 2018/08/13/
[무술] 국제건신기공연맹, 제2기 회장단 및 집행위원 선출 조준우 기자 2016/08/27/
[무술] 전 세계 20개국 전통무술 경주서 공연된다! 대전 임헌선 기자 2015/06/14/
[무술] ‘주먹쥐고 소림사’ 니엘, 봉술 '얍!' 전성오 기자 2014/01/31/
[무술] 명지대학교, ‘미디어액션학과’ 신설 여창용 기자 2013/09/13/
[무술] ‘무술소녀의 킥’, 영상 화제… “언빌리버블~” 여창용 기자 2013/08/21/
[무술] 영화 ‘타이치 3D’, 이연걸 홍금보 손길 묻어나 여창용 기자 2013/06/28/
[무술] 문체부, 국제TSG센터 유치 최종승인 조정현 기자 2011/04/26/
[무술] 전 세계 무술올림픽이 궁금하다! 윤영진 기자 2010/05/06/
[무술] 종합 28단, 전국 공무원 최고 유단자 윤영진 기자 2010/02/05/
[무술] 대한민국무술총연합회 원로모임 가져 김동찬 기자 2009/09/24/
[무술] 세계종합무술대회 창건공청회 열려 김동찬 기자 2009/09/18/
[무술] 세계종합무술대회 창건계획수립 공청회 김동찬 기자 2009/09/16/
가장 많이 읽은 기사
'2019 전통무예진흥 국제학술대회' 제주서 열려 / 조준우 기자
‘제18회 전국청소년무예왕선발대회’ 성황리에 치러져 / 조준우 기자
제43회 세계삼보선수권대회, 대단원의 막 내려 / 임종상 기자
세계로 비상하는 전국청소년무예왕선발대회, 현장을 가다 / 박승란 기자
세계태권도본부 국기원 최영열 원장 취임식 개최 / 조준우 기자
충주시립택견단, 말레이시아 하늘을 날다 / 최현석 기자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화성 융ㆍ건릉에서 전통무예를 만나다! / 장민호 기자
한국, ‘국제친선검도대회’ 단체전ㆍ개인전 모두 우승 / 장민호 기자
한무총의 분열과 무예계의 현실 / 최종표 발행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