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연예 > 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연예
연예
‘복길이’ 김지영, 과거 희귀병 앓은 사연 공개
“8차례의 수술로 언제 죽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수없이 유서를 썼다”
기사입력: 2011/02/18 [12:4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탤런트 김지영이 과거 희귀병으로 8번의 수술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김지영은 18일 MBC 드라마넷 한풀이 토크쇼 『미인도』에 출연해 “태어날 때부터 앓아왔던 희귀병으로 8차례나 수술을 하고 언제 죽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수없이 유서를 썼다”고 털어놓았다.

김지영은 “등에 혈관이 엉겨 붙은 혈종이 있었는데 의학계에서도 처음 있는 케이스였다”며 “의사가 성인이 되기까지 살기 어렵다고 진단을 내릴 정도로 심각했다. 그래서 어릴 때는 거의 집에만 있다시피 했다”고 말했다.

또 “수술 전 포기 각서를 썼을 때가 가장 고통스러웠다. 손발을 수술대에 묶어 놓아야 할 정도로 고통스러워 어머니께 차마 입에 담지 못할 말도 했다”며 “목욕탕에 갔다가 혈종 때문에 부푼 등을 본 어떤 할머니가 혹시 곱추가 아니냐는 말해 그 이후 목욕탕을 간 적이 없다” 전했다.

이에 김지은 아나운서는 “김지영의 긍정적인 성격과 어머니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그림자까지 빛으로 변한 성공적인 사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무예신문 (http://mooye.net/)
최하나 기자 최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김지영 희귀병] ‘복길이’ 김지영, 과거 희귀병 앓은 사연 공개 최하나 기자 2011/02/18/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FC’ 강경호 쾌조의 2연승, 브랜든 데이비스 이겨 / 조준우 기자
‘UFC’ 맥그리거 또 사고 일으켜… 이번엔 노인 폭행 / 조준우 기자
명불허전 파울로 코스타, 13전 전승 이어가 / 조준우 기자
문체부, 전통무예 진흥 기본계획 발표… ‘전통무예의날’ 지정 / 장민호 기자
‘UFC’ 다니엘 코미어, 한 여름의 지각 변동 / 조준우 기자
세계무예마스터십 차기대회 개최지, 유치경쟁 ‘치열’ / 조준우 기자
대한체육회. “체육회-KOC 분리 말도 안돼” 강력 반발 / 장민호 기자
산딸나무, 껍질ㆍ잎ㆍ열매 효능 다 달라 / 대전 임헌선 기자
대한태권도협회 전ㆍ현직 직원, 업무방해 등으로 실형ㆍ벌금형 / 무예신문 편집부
공격 속에 방어 내재된 전통무예 ‘택견’ / 장민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