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스포츠
실베스터 스탤론, 국제 복싱 ‘명예의 전당’ 올라
'핵주먹' 마이크 타이슨, 87연승의 신화 훌리오 세자르 차베스 등
기사입력: 2011/06/14 [09:4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영화 ‘록키’로 유명한 할리우드 대표 액션배우 실베스터 스탤론(65)과 ‘핵주먹’ 마이크 타이슨이 국제복싱 명예의 전당(IBHOF)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13일(한국시간) 외신은 미국 캐너스토타에서 열린 IBHOF 헌액식에서 실베스터 스탤론과 마이크 타이슨 그리고 ‘87연승의 신화’ 훌리오 세자르 차베스(49·멕시코), WBC·IBF 라이트웰터급 챔피언을 지낸 코스타 추(42·호주) 등과 함께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고 전했다.

실베스터 스탤론은 무하마드 알리의 경기에 감동을 받아 1976년 ‘록키’의 각본을 쓰고 직접 출연해 필라델피아 출신 복서 로키 발보아의 생을 담은 이 영화는 아카데미상 10개 부문 후보에 오르면서 복싱 영화의 한 획을 그은바 있다.

또한 마이크 타이슨은 50승 6패 중 44승을 KO로 기록하며 ‘핵주먹’의 사나이로 불렸으나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3년간 복역하는 등 불명예를 얻기도 했다.

 
무예신문 (http://mooye.net/) 
유기효 기자 유기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록키] 추억의 스포츠 영화이야기 ‘록키’(ROCKY) 시리즈(2) 김주철 영화컬럼니스트 2018/10/11/
[록키] 추억의 스포츠 영화이야기 ‘록키(ROCKY)’(1) 김주철 영화컬럼니스트 2018/09/06/
[록키] 실베스터 스탤론, 국제 복싱 ‘명예의 전당’ 올라 유기효 기자 2011/06/14/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최용술 선생 영명록 발견, 일본서 배운 건 사실이다 / 성도원 사무총장
[만평] 맥그리거VS하빕, 경기 후 난투극에 경찰 출동 / 최경탄 화백
대한민국무예단체장협의회, 2018 총회 개최 / 장영민 기자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산딸나무, 껍질ㆍ잎ㆍ열매 효능 다 달라 / 대전 임헌선 기자
‘아이언맨’ 윤성빈, 대한민국체육상 수상 / 최현석 기자
표도르, 벨라토르 208에서 차엘 소넨 꺾고 결승 안착 / 무예신문 편집부
전국 최강 주짓수 챔피언을 가린다 / 장민호 기자
‘제99회 전국체전’ 태권도경기 관람하러 태권도원 가자! / 장민호 기자
축구 국가대표 출신 장학영, 승부조작 혐의로 구속 / 조준우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