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스포츠
추성훈, 자존심 버리고 다시 시작한다!
체급 낮추고 現 웰터급 챔피언 생피에르와 함께 훈련하기로 결정
기사입력: 2011/09/07 [09:5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풍운아’ 추성훈(36.일본명 아키야마 요시히로)이 명예회복을 위해 초심으로 돌아가 다시 시작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7월 브라질에서 열린 『UFC 133』에 출전, 비토 벨포트(브라질)에게 펀치 연타로 KO패를 당하며 3연패를 수모를 당했다. 또 경기 후 충격으로 실시하며  필라델피아 주체육위원회로부터 60일 출전정지 결정을 받기도 했다.

UFC에서 3연패면 퇴출이 유력하다. 그러나 추성훈이 일본과 한국에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 점과 화끈한 타격과 경기감각 등을 감안, UFC는 퇴출 대신 기존 미들급(84kg 이하)에서 웰터급(77kg 이하)으로 체급을 낮추라는 조건을 제시했다.

이에 추성훈은 자존심을 모두 버리고 UFC의 요구를 받아드렸으며, 더 나아가 현 웰터급 챔피언 조르주 생피에르(캐나다)와 함께 훈련을 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추성운은 “생피에르가 있는 곳으로 갈 생각이다. 그의 모든 노하우를 훔쳐오겠다. 우선 일본에서 운동을 하다가 올해 말이나 내년 초에는 3주간 합동훈련을 실시할 생각이다”고 밝혔다.
 
 
무예신문 (http://mooye.net/) 
유기효 기자 유기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추노 11/09/08 [12:50] 수정 삭제  
  온고지신...이왕지사 모두 지난간일 이제 새각오로 ㅐ출발하는 추성훈에게 격려의 박수를 보냅니다.
도전 한다는것은 아름다운것입니다.
추성훈 선수 화이팅!!!!!!!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추성훈] 추성훈 “아직 난 건재하다. 원챔피언십 정상이 목표” 최현석 기자 2019/09/24/
[추성훈] ‘사랑이 아빠’ 추성훈 “승리에 대한 갈망 크다” 최현석 기자 2019/07/22/
[추성훈] 추성훈 “격투기 아이콘 같은 존재 되고 싶어” 최현석 기자 2019/07/06/
[추성훈] 추성훈, 원챔피언십 한국대회 참가 희망 조준우 기자 2019/06/25/
[추성훈] ‘사랑이 아빠’ 추성훈, “나는 할 수 있다” 최현석 기자 2019/05/28/
[추성훈] 추성훈, 윤창민 원챔피언십 동반 출격 조준우 기자 2019/05/23/
[추성훈] 추성훈, 원챔피언십 상하이대회 코-메인이벤트 확정 장민호 기자 2019/05/21/
[추성훈] 추성훈, 4년 만에 종합격투기 무대로 복귀 최현석 기자 2019/05/10/
[추성훈] 추성훈, 무에타이 훈련 영상 공개…종합격투기 활동 재개 조준우 기자 2019/04/26/
[추성훈] 추성훈, 복귀전 준비 강화훈련 돌입 조준우 기자 2019/03/06/
[추성훈] 추성훈, 격투기 선수 활동 재개 선언 조준우 기자 2019/02/20/
[추성훈] '풍운아' 추성훈, 2년 7개월만에 UFC 복귀! 무예신문 편집부 2014/09/20/
[추성훈] 신소율, 격투가들 사이에서 ‘귀요미 등극’ 여창용 기자 2013/08/27/
[추성훈] 추성훈, 정글의법칙2 합류… 바누아투로 출국 유기효 기자 2012/03/14/
[추성훈] 추성훈, 자존심 버리고 다시 시작한다! 유기효 기자 2011/09/07/
[추성훈] 추성훈,‘ K-1' 대회 참여 위해 입국 무예신문 2009/07/30/
[추성훈] 추성훈, 부상으로 9월까지 결장 유기효 기자 2009/07/16/
[추성훈] 추성훈, 벨처에 힘겨운 승리 유기효 기자 2009/07/13/
[추성훈] 추성훈, 온라인 게임 ‘트리니티’ 모델 유기효 기자 2009/06/02/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이승호, 라이벌 임태혁 꺾고 설날 금강장사 차지 / 조준우 기자
합기도 지도사 자격증 발부, ‘특정 단체 독점 우려’ / 조준우 기자
미래 성장 동력 태권도의 ‘문화콘텐츠화’ 강력히 실천해야 / 한중지역경제협회 회장 이상기
신유빈이 구했다, 탁구도 아이돌 시대 / 조준우 기자
코너 맥그리거, 15개월 만의 복귀도 스스럼없었다 / 조준우 기자
격투기 팬들 관심 집중, 앤서니 스미스 VS 글로버 테세이라 / 조준우 기자
2020 도쿄올림픽 욱일기 사용 절대 안 돼 / 조준우 기자
IOC, 중국 우한 ‘올림픽 복싱 지역 예선’ 취소 / 조준우 기자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세계무술연맹-세계기사연맹, 네트워크 강화 위해 ‘맞손’ / 장민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