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스포츠
료토 마치다, 매너 화제 '역시 무도가'
쓰러진 상대에게 파우딩 대신 목례… 이례적 행동, 진정한 무도가 '찬사'
기사입력: 2013/10/28 [15:0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사진제공:수퍼액션©무예신문
UFC파이터 료토 마치다가 무도가다운 매너로 세계 격투기팬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료토 마치다는 10월 27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폰즈4U 아레나에서 벌어진 『UFN 30 메인이벤트』에서 미들급 경기에서 마크 무뇨즈를 경기시작 3분 10초만에 왼발 하이킥으로 KO승을 거뒀다.
그는 멋진 하이킥을 성공시킨 후 넘어진 무뇨즈에게 달려들어 파운딩을 하는 대신 목례를 하고 그의 상태를 살피며 무도가의 면모를 선보였다. 링이나 옥타곤에서 룰이 허용하는 모든 것을 쏟아붙는 종합격투기에서 료토 마치다의 행동은 이례적인 일.
지난 UFN 29에서 후지마르 팔라레스가 마이크 피어슨 전에서 승리를 거뒀음에도 힐훅을 풀지않아 퇴출됐던 것을 감안하면 료토 마치다의 무도정신은 박수를 받아 마땅하다.
게다가 마치다에게 무뇨즈와의 경기는 긴장을 풀 수 없는 중요한 경기였지만 경기에서 보여준 그의 매너는 ‘진정한 무도가’라는 찬사를 받게 됐다.
K-1의 미래라 불리며 승승장구했던 바다 하리는 뛰어난 기량만큼 거침없는 언행으로 인기를 얻었지만 상대에 대한 존중과 예의를 무시한 그의 태도는 비난을 받았고, 결국 자기관리의 실패로 평범한 파이터로 전락하고 말았다.
리얼 격투예능프로그램 『주먹이 운다』에서도 뒷골목을 주름잡았다고 말하는 출연자들이 프로파이터들의 펀치에 그대로 실신KO를 당하는건 길거리 싸움과 격투기 경기는 엄연히 다르기 때문이다.
무예를 수련하는 사람들이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것은 바로 자기자신을 절제하고, 상대를 존중하는 것이다. 비록 승리를 우선시하는 종합격투기 무대에서 활약하고 있지만 료토 마치다는 진정한 무도가였다.
 
 
무예신문 (http://mooye.net/) 

여창용 기자 여창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ufc] ‘UFC’ 저스틴 게이치, 에드손 바르보자 제압 조준우 기자 2019/03/31/
[ufc] UFC 앤소니 페티스, 스티븐 톰슨에 2라운드 TKO승 조준우 기자 2019/03/24/
[ufc] UFC 하빕, 로드 FC 김민우 극찬 조준우 기자 2019/02/24/
[UFC] ‘UFC' 란도 바나타, 서브미션으로 1승 거둬 조준우 기자 2019/02/10/
[UFC] ‘마크 헌트’ UFC 고별전, 허무한 패배 조준우 기자 2018/12/02/
[ufc] UFC, 헤비급 블레이즈 vs 은가누 재격돌 결정 조준우 기자 2018/08/27/
[ufc] [UFC] 주니어 도스 산토스 vs 블라고이 이바노프 ‘격돌 장민호 기자 2018/07/11/
[ufc] 맥스 할로웨이, 뇌진탕 증세로 ‘UFC 226’ 출전 무산 장민호 기자 2018/07/05/
[UFC] 료토 마치다, 매너 화제 '역시 무도가' 여창용 기자 2013/10/28/
[UFC] “UFC 벨라토르 따라가지 않을 것” 여창용 기자 2013/08/16/
[UFC] 'UFC 여신' 론다 로우지, 스크린 데뷔 여창용 기자 2013/07/25/
[ufc] UFC 164, 한국 격투기팬 설렌다 여창용 기자 2013/07/23/
[UFC] 헤난 바라오-에디 와인랜드, 오는 9월 격돌 여창용 기자 2013/07/05/
[ufc] UFC106 노게이라 첫 데뷔전 TKO승 김동찬 기자 2009/11/23/
가장 많이 읽은 기사
故 이소룡 집 철거, 안전 위험 우려 / 장민호 기자
‘2019 김운용컵 국제오픈태권도대회(G1)’ 개막 / 조준우 기자
소지섭-한지민, 같은 모양의 반지 끼고 있어 / 최하나 기자
하반기 첫 전통무예진흥 기본계획 공청회 열려 / 조준우 기자
‘태권도 미국 보급의 산파’ 이현곤 사범 방한 / 조준우 기자
“사방팔방 세계무예마스터십을 찾아라” / 장민호 기자
2019 김운용컵 국제오픈태권도대회, 역대 최대 4,522명 참가 / 장민호 기자
국기원태권도시범단, 비상근 신입단원 실기전형 실시 / 장민호 기자
안성시, 성장체조로 ‘키 쑥쑥 살 쏙쏙’ / 손미선 수습기자
무예의 인문학 가치를 찾아서! 학술세미나 마련 / 장민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