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 사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람과 사람
유선종 총재 “합기도 백년대계, 무욕(無慾)에 있다”
제 밥그릇 챙기기에만 혈안… “욕심 내려놓고, 옆 돌아보며 소통해야”
기사입력: 2014/04/22 [21:0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유선종 총재는 수차례에 걸쳐 반목의 폐해를 강조했다.© 무예신문

“지금처럼 어려운 시기도 없었다. 무예계 스스로가 자초한 측면이 적지 않다. 이제라도 욕심들을 버리고 진심으로 화합해야 한다. 시간이 많지 않다.” 합기도 등 무예계의 위기돌파에 대해 대한호국무예합기도협회 유선종 총재는 “무욕(無慾)에 해답이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4월 21일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유 총재는 “작금의 무예계는 위계질서는 사라지고, 제 밥그릇만 챙기는데 혈안인 모습이 많아졌다”면서 “합기도 등 무예계가 살아갈 수 있는 길은, 서로간의 단체를 떠나 옆을 돌아보고 소통 및 화합할 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똘똘 뭉치기 위해서는 우선 가진 것들을 내려놓을 줄 알아야 한다. 경찰청 가산점 등을 이유로, 우리 단체, 우리 협회는 남아야 한다는 논리만을 앞세운다면, 결과적으로 무예계는 위기에서 벗어날 수 없을 것”이라며 “당장의 이익 보다 멀리 볼 줄 아는 혜안이 필요한 시기다. 선배들이 나서서 위계질서를 만들어주며 앞장 서고, 후배들은 선배들을 믿고 따라주길 바라는 마음뿐”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유선종 총재는 각 무예의 고유한 성격을 계승해야만 무예 발전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데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합기도가 가진 독특함은 나름의 수련 및 지도방식을 통해 사사돼야 하다. 그런데 지금은 어떠한가. 예컨대 태권도와 합기도는 엄연히 다름에도, 가르치는 방식이 차이가 없다. 결국 합기도의 입지는 줄어들 수밖에 없는 형국”이라고 지적했다.
 
 
무예신문 (http://mooye.net/)
윤영진 기자 윤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유선종] 유선종 총재 “무예인들의 소통 공간인 무예신문의 발전을 기원한다” 무예신문 편집부 2018/10/16/
[유선종] 유선종 총재 “새 기운으로 힘차게 전진하는 한 해가 되길…” 유선종 총재 2017/01/16/
[유선종] “원칙보도에 앞장서 온 무예신문, 무한한 경의 표해” 무예신문 편집부 2016/10/19/
[유선종] 유선종 총재 “무예인 특유의 강인함으로 희망의 시대 열어가자” 무예신문 편집부 2016/01/15/
[유선종] 합기도 불모지, 유럽개척에 나서다!(최종회) 윤영진 기자 2014/06/27/
[유선종] ‘무예는 나의 길’ 1976년 첫 도장을 열다!(2편) 윤영진 기자 2014/05/31/
[유선종] 시골 골목대장, 도시 싸움꾼과 맞짱뜨다!(1편) 윤영진 기자 2014/05/02/
[유선종] 유선종 총재 “합기도 백년대계, 무욕(無慾)에 있다” 윤영진 기자 2014/04/22/
[유선종] "위기를 기회로 삼는다면 오히려 도약의 한해 될 것" 무예신문 편집부 2014/01/08/
[유선종] 대한호국무예합기도협회 유선종 총재 아들 결혼 무예신문 편집부 2013/07/09/
[유선종] "합기도계, 분열 아닌 교류가 시급하다" 윤영진 기자 2012/04/03/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천무극협회 윤필희 회장ㆍ남민우 원장 본사 방문 / 장민호 기자
SK와이번스 염경엽 감독 임명, 3년간 25억 최고 대우 받아 / 조준우 기자
여자컬링 팀 킴, 김경두ㆍ김민정 감독 폭언 일삼아 / 장민호 기자
세계특수무술연맹 가광순 회장, 본사 방문 / 최현석 기자
정부는 전통무예 종목선정을 속히 추진하라 / 최종표 발행인
‘코리안 좀비’ 정찬성, 1초 남기고 KO패 당해 / 무예신문 편집부
[영상] 이시종 지사 “대한민국을 세계 무예의 핵심 국가로” / 조준우 기자
영명록 공개에 따른 한국 합기도계의 대책수립을 제언한다 / 임성묵 총재
최용술 선생 영명록 발견, 일본서 배운 건 사실이다 / 성도원 사무총장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