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UFC’ 하빕 누르마고메도프, 돌연 은퇴 선언
기사입력: 2020/10/26 [12:2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사진 : 하빕 누르마고메도프 페이스북 (무예신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2·러시아)가 은퇴를 선언했다.

 

하빕은 10월 25일 저스틴 게이치와의 ‘UFC 254’에서 2라운드 1분 36초 만에 승리를 거뒀다. 서브미션 승이었다.

 

그는 “오늘 경기가 마지막”이라며, “싸움에 큰 의미를 못 느낀다”며 은퇴를 밝혔다.

 

저스틴 게이치와 대결에서 트라이앵클초크로 승리를 거둔 하빕은 종합 격투기 통산 29연승 무패를 기록했다. 그야말로 현역 레전드급인 선수다. 라이트급 3차 타이틀 방어전도 성공했지만 은퇴를 공표한 것이다.

 

1라운드에서 승부를 내지 못한 하빕은 2라운드에서 결판을 냈다. 1라운드에 이어 2라운드에서도 레그킥으로 공략한 저스틴 게이치와 달리 하빕은 계속 압박을 시도했다. 테이크다운을 노린 것이다.

 

하빕은 백마운트를 따내자마자 상대를 눌렀다. 저스틴 게이치의 목에 다리를 감아 트라이앵글 초크로 마무리했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관련기사목록
[하빕] ‘UFC’ 하빕 누르마고메도프, 돌연 은퇴 선언 조준우 기자 2020/10/26/
[하빕] 올해 최대 격투기 이벤트 하빕vs개이치, 관심 고조 조준우 기자 2020/10/12/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탁구 소녀 신유빈, 도전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 조준우 기자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를 돌아본다 / 오노균 태권도문화원장
수영 황선우, 노메달이지만 가능성 봤다 / 조준우 기자
한국 女배구, 숙적 일본 꺾고 8강행 확정 / 조준우 기자
세계어린이태권도연맹-메타스콜레, MOU 체결 / 장민호 기자
2020 도쿄올림픽 첫 도핑으로 실격 / 조준우 기자
양궁 안산, 3관왕 올라…한국 올림픽 역사상 최초 / 최현석 기자
‘25년만의 쾌거’ 우상혁, 높이뛰기 결승 진출 / 조준우 기자
국민체육진흥공단, KSPO 청렴 콘서트 개최 / 최현석 기자
안산 선수 향한 난데없는 ‘페미’ 비방…외신도 주목 “온라인 학대” / 최현석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