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스포츠
체육시민연대 “이재영ㆍ다영, 2차 가해 즉각 멈춰라”
기사입력: 2021/04/08 [11:0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사진 :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 (무예신문)


학교폭력 의혹으로 무지한 출장정지의 징계를 받은 이재영 이다영(25) 쌍둥이 자매가 학교폭력 피해자를 상대로 고소를 시사, 체육시민연대가 “2차 가해를 멈춰라”고 성명서를 냈다.


이재영, 이다영 측이 흥국생명 관계자와 만난 자리에서 학교폭력 논란에 대한 법적 대응 의사를 밝혔다.

 

이에 체육시민연대는 4월 7일 성명을 내고 “‘반성한다’는 말이 무색하게 돌연 학교폭력 피해자를 고소하겠다는 배구 선수 이다영, 이재영 자매는 사람으로서의 예의조차 없는 2차 가해 행위를 즉각 멈추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두 사람의 사과문을 인용해 “철없던 지난날 저질렀던 무책임한 행동 때문에 많은 분들께 상처를 줬다. 머리숙여 사죄한다고 말했던 것은 단순히 화난 민심을 가라앉히기 위한 보여주기 식의 눈 가리고 아웅하는 행위였다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뉘우치고 반성의 마음이 있다면, 지금 당장 즉각적으로 학교폭력 피해자들을 향한 고소 진행을 멈춰야 한다”며 “현재의 모습까지 성장하면서 겪었을 피해자들의 고통에 다시 폭력을 가하는 행위이고 입을 다물도록 재갈을 물리려는 행위는 결코 용납되어서는 안 된다. 2차, 3차 가해 행위를 즉각 멈춰라”고 강조했다.

최현석 기자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국제무예센터, ‘2021 전통무예 온라인 랜선 강습회’ 지원 사업 공모 / 장민호 기자
레슬링 간판 김현우, 코로나19 ‘확진’…도쿄올림픽 출전 무산 / 최현석 기자
태권도원, 카톡 친구하고 태랑ㆍ진진ㆍ백운도사 이모티콘 받자 / 장민호 기자
대한공수도연맹-㈜큐린바이오, 양해각서 체결 / 부산 한달용 기자
인천시교육청, 체육 관련 진로 지원 확대 / 최현석 기자
허재, 당분간은 코트 사령탑 복귀 예정 없어 / 조준우 기자
대한체육회-교육부, 2021년 전국학교체육연구대회 운영 / 최현석 기자
대한장애인체육회, ‘드림패럴림픽’ 프로그램 온라인 운영 / 최현석 기자
심석희, 평가전 1위 차지…올림픽 3회 연속 출전권 따내 / 조준우 기자
국기원, 해외 파견 태권도 사범 모집…이집트ㆍ카메룬 등 10개국 / 장민호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