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칼럼
무예독립, 식민 잔재 일본무도 청산이 답이다
기사입력: 2021/05/03 [12:4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대한궁술원 원장 장영민©무예신문

대한민국이 전통무예를 진정으로 진흥하고자 한다면 일본이 식민 지배를 위해 들여온 무예들을 청산해야 한다. 안 그러면 우리 전통무예 진흥은 공허한 메아리로 남을 것이다.

 

굴러 들어온 돌이 박힌 돌을 빼내 듯, 우리 민족정신을 말살하고자 식민지 지배문화의 일환으로 들여온 일본무도가 우리의 전통무예보다 위에 군림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 식민 문화가 무예판, 정치판을 좌지우지 하는 주객이 전도된 상황 하에서 전통무예 진흥은 공허한 메아리 일 뿐이다.

 

게다가 전통무예 관련 담당부서 책임자는 2년마다 보직이 바뀌며 새로운 사람이 오다보니 정책 일관성도 없다. 담당 공무원의 전통문화와 전통무예에 대한 이해도가 낮다보니 대민 봉사의 질도 떨어진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공무원 사회에도 전통문화나 전통무예 중 한, 두 가지를 취미로 배우고 익힐 수 있는 정책적인 지원책이 마련되어야 한다. 말로만 떠드는 정책이 아니라 실천 할 수 있는 행정이 나와야 하는 것이다.

 

일본무도의 본질은 사무라이와 영주의 주종관계에서 비롯됐다. 충성을 바탕으로 한 노예근성의 복종문화다. 일본무도의 본질을 숨긴 채 아직도 우리나라에서 고급무예 취급을 받는 무예들이 있다. 이런 현상이 지속된다면 무예계도 식민지 근성에서 벗어나지 못 할 것이다.

 

언제까지 우리가 식민 무도인으로 살아야 한단 말인가?

식민지시절 일본이 삼천리금수강산에 민족정기를 없앤다고 박아 놓은 쇠말뚝을 제거하며 식민역사의 잔재를 제거해 왔듯이 이제는 우리 무예계의 식민 잔재인 친일무도를 청산할 차례이다. 일본 정신을 상징하는 그들의 식민잔재 무도를 청산하지 않고서는 우리의 전통무예는 언제나 2류 취급을 받고, 자멸할 것이다.

 

지금도 식민잔재 무도들은 일제 강점기처럼 경찰청 가산점 제도를 적용받는다. 진정 대한민국이 전통무예를 진흥하고자 한다면 일본의 식민잔재 무도를 청산하고 전통무예의 발판을 마련해 주어야 한다. 지자체마다 운영하는 스포츠센터 내에 전통무예를 필수 프로그램으로 도입하고,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꾸준한 연구, 개발도 필요하다. 교육부에서 방과 후 수업이나 학교체육의 일환으로 전통무예를 채택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10년이 넘도록 말로만 전통무예 진흥을 외쳐왔다. 이제부터는 현실적인 것부터 하나하나 실천해 나가야 한다. 더 늦출 시간이 없다.

 

※무예신문에 실린 외부 필진의 칼럼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장영민 대한궁술원장 장영민 대한궁술원장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이동섭 국기원장, MBN 토요포커스 출연…태권도 발전 방안 등 견해 밝혀 / 장민호 기자
이동섭호 출항, 국기원 날개를 달았다 / 최종표 발행인
강민숙 시인 ‘경고문’ / 강민숙 시인
‘강철부대’ UDT 김범석, ‘4강 토너먼트 미션 비하인드’ 밝혀 / 최현석 기자
김종천 대전시의원 ‘대전 전통무예 진흥 및 지원조례안’ 대표 발의 / 조준우 기자
스포츠영웅 故 조오련, 12일 국립 현충원에 안장된다 / 최현석 기자
김연아, 개발도상국 코로나19 백신 공급 위한 통큰 기부 / 최현석 기자
마산박물관, ‘모래판 위의 거인, 천하장사’ 특별전시회 마련 / 장민호 기자
대한태권도협회-MBC, 태권도 발전 위해 양해각서 체결 / 장민호 기자
태권도계 포천시 행정사무감사에서 품새대회 비하한 송모 의원 규탄 / 조준우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