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무예ㆍ체육대회,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지침 이래도 됩니까?
기사입력: 2021/05/06 [13:5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발행인 최종표 

코로나19 확진자수가 하루 700명대를 넘나들고 있어 4차 유행이 우려되고 있다.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현행대로 유지하면서 5인 이상 사적 모임을 금지하고 있지만, 확진자 수가 줄지 않고 있어 국민 불안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이 일 년을 훌쩍 넘기면서 우리 일상은 타격을 입었다. 올림픽은 물론이고 전국체육대회와 문화행사들도 대부분 연기되거나 취소되고 있다. 무예ㆍ체육대회 역시 상황은 다르지 않다.

 

무예ㆍ체육단체들은 올해는 꼭 대회를 개최하겠다는 의지를 보이지만 코로나19 확진자가 줄지 않고 있어 대회 개최를 결정하지 못하는 실정이다. 또 정부나 지방자치단체에서 지원을 받는 대회나 행사들은 2년 연속으로 개최를 하지 못할 경우, 행사가 취소될까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제는 근본적인 대책이 있어야 한다.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5인 이상 사적 모임과 단체 활동은 금지하면서 많은 사람이 참가하는 무예ㆍ체육대회, 문화축제 등에 대해서는 특별한 대책이 없다. 확진자가 나왔을 때 책임소재가 정해져 있지 않다. 이런 가운데 예전과 다름없이 지원하는 것도 문제이다.

 

무예ㆍ체육대회나 문화축제는 몇 사람이 모여서 개최할 수 있는 행사가 아니다. 관중이 많을수록 그 의미가 크기 때문이다. 관중도 없고 실효성이 떨어지는 행사 개최에 국민 혈세를 낭비해서는 안 된다.

 

정부 방역지침에 따라 거리두기를 하면서 대회를 개최한다고 하지만, 코로나19를 막을 수는 없다. 단 한명의 확진자라도 나오면 그 책임은 고스란히 주최 측으로 돌아간다. 가뜩이나 도산 위기에 처한 무예ㆍ체육단체들의 행사가 정부의 정확한 방역지침도 없이 치러지는 일은 없어야 한다. 코로나19가 끝나는 날까지 살얼음 위를 걸으면서 대회를 열 수는 없다.

 

이미 대회 준비를 위해 홍보는 물론 대관까지 마친 단체들도 있다. 이런 단체들이 코로나19 변수로 행사를 개최하지 못하면 그 피해는 단체가 떠안게 된다.

 

현재 민간 실내체육시설 운영자들은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하고 있지만, 한계에 부딪쳐 폐업을 고민하고 있는 경우도 많다. 이들을 회원으로 둔 무예ㆍ체육단체들은 그야말로 걱정이 태산이다.

 

정부는 국가대표 선발전 등 어쩔 수 없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그 외의 무예ㆍ체육대회를 연기하는 쪽으로 정책을 집행하고, 그게 아니라면 대회나 행사의 범위와 확진자 발생 시 책임소재를 정확하고 꼼꼼하게 정해 공지해야 한다.

 

정부는 방역지침에 따라 개개인의 체육활동은 장려하되 단체 활동이나 무예ㆍ체육대회, 축제 등은 잠정 연기시켜 코로나19가 더 확산되지 않도록 막아야 한다. 무예ㆍ체육대회에 대한 정부의 코로나 방역 지침이 지금과 같아도 되는지 다시 한 번 묻고 싶다. 방역 지침 이래도 됩니까?

최종표 발행인 최종표 발행인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이동섭 국기원장, MBN 토요포커스 출연…태권도 발전 방안 등 견해 밝혀 / 장민호 기자
이동섭호 출항, 국기원 날개를 달았다 / 최종표 발행인
강민숙 시인 ‘경고문’ / 강민숙 시인
‘강철부대’ UDT 김범석, ‘4강 토너먼트 미션 비하인드’ 밝혀 / 최현석 기자
김종천 대전시의원 ‘대전 전통무예 진흥 및 지원조례안’ 대표 발의 / 조준우 기자
스포츠영웅 故 조오련, 12일 국립 현충원에 안장된다 / 최현석 기자
김연아, 개발도상국 코로나19 백신 공급 위한 통큰 기부 / 최현석 기자
마산박물관, ‘모래판 위의 거인, 천하장사’ 특별전시회 마련 / 장민호 기자
대한태권도협회-MBC, 태권도 발전 위해 양해각서 체결 / 장민호 기자
태권도계 포천시 행정사무감사에서 품새대회 비하한 송모 의원 규탄 / 조준우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