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종합
스포츠영웅 故 조오련, 12일 국립 현충원에 안장된다
기사입력: 2021/06/10 [16:4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사진 : 대한체육회 (무예신문)

 

‘아시아의 물개’ 故 조오련 선수가 6월 12일 오후 2시 국립대전현충원 국가사회공헌자 묘역에 안장된다.


故 조오련 선수는 1970년 방콕 아시안게임 자유형 2관왕(400m, 1,500m)에 이어 1974년 테헤란 아시안게임 자유형 2관왕(아시아경기대회 2회 연속 2관왕)을 달성했다. 이후 1978년 은퇴할 때까지 50개의 한국 신기록을 세우며 한국 수영 발전에 기여했다.


은퇴 이후에도 1980년 대한해협 횡단에 최초로 성공(13시간 16분)하고, 1982년 영국 도버해협 횡단에 성공(9시간 35분)하며 도전의 삶을 이어갔다. 2005년에는 울릉도-독도 횡단으로 독도 사랑을 실천하고 2008년 독도 33회 회영 등 ‘독도는 우리 땅’임을 온몸으로 입증한 애국자이다.


조 선수는 1970년 국민훈장 석류장, 1974년 체육훈장 거상장, 1980년 체육훈장 청룡장을 받았으며, 대한체육회가 선정한 2020년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에 헌액된 바 있다.

 

국가보훈처 국립묘지 안장대상심의위원회는 지난 5월 6일 아시안게임 금메달, 대한해협 횡단 등 수영을 통해 국위 선양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하여 국립현충원 안장을 최종 승인했다.


이번 故 조오련 선수의 국립묘역 안장은 2002년 故 손기정(육상-마라톤), 2006년 故 민관식 전 대한체육회장, 2019년 故 서윤복(육상-마라톤), 故 김성집(역도), 2020년 故 김일(레슬링) 이후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으로는 여섯 번째다.

최현석 기자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탁구 소녀 신유빈, 도전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 조준우 기자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를 돌아본다 / 오노균 태권도문화원장
수영 황선우, 노메달이지만 가능성 봤다 / 조준우 기자
한국 女배구, 숙적 일본 꺾고 8강행 확정 / 조준우 기자
세계어린이태권도연맹-메타스콜레, MOU 체결 / 장민호 기자
2020 도쿄올림픽 첫 도핑으로 실격 / 조준우 기자
양궁 안산, 3관왕 올라…한국 올림픽 역사상 최초 / 최현석 기자
‘25년만의 쾌거’ 우상혁, 높이뛰기 결승 진출 / 조준우 기자
국민체육진흥공단, KSPO 청렴 콘서트 개최 / 최현석 기자
안산 선수 향한 난데없는 ‘페미’ 비방…외신도 주목 “온라인 학대” / 최현석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